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9792 0092020032759089792 04 0308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8239000 1585278251000 젠큐릭스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출허가 2003271615 popular

뉴욕시장 "코로나19로 최소 50만명 실업자 될 것"

글자크기

뉴욕주 50억 달러 연방 예산 추가로 배정받아

뉴욕 코로나19 확진자 수, 美 전체 절반에 달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빌 더블라지오 미국 뉴욕 시장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의 여파로 뉴욕에서 최소 5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거나 앞으로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통계가 나왔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학교들은 문을 닫으면서 뉴욕 도심에는 인적이 끊기고 있다.

CNBC에 따르면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초기 수치이기는 하지만 놀라울 정도다. 불행하게도 실업자 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블라지오 시장은 "현재 추정치로는 50만명의 뉴욕 시민이 이미 실업자가 됐거나 곧 실업자가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전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한 꺼번에 많은 시민이 실업수당을 받기 위해 온라인에 접속하거나 전화통화를 시도하면서 장애가 발생해 다수의 시민이 지원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미국 노동부는 3월 셋째 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둘째 주 신청 건수인 28만1000건과 비교하면 약 12배를 웃돈다. 전문가들의 예상 추정치인 100~200만건과 비교해도 상당히 높은 숫자다.

앞서 미국 상원은 25일 밤 코로나19 충격을 줄이기 위해 2조2000억 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역대 최대 규모 경기 부양 패키지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더블라지오 시장은 미국 내 새로운 진원지가 되고 있는 뉴욕시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뉴욕주에는 50억 달러의 연방 예산이 배정됐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26일 밝혔다. 뉴욕주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이미 10억 달러의 예산을 사용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세금이 덜 걷히면서 발생한 예산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연방정부로부터 더 많은 지원이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욕시 확진자 수는 미국 전체의 절반에 이를 만큼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뉴욕에서는 26일 기준 2만180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최소 281명이 사망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현재 뉴욕에 2만개의 병상이 있지만 오는 5월까지 이보다 3배가 많은 병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