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90383 0092020032759090383 02 021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80096000 1585280109000 학원 점검 강화 2003271631 related

휴원 권고에도 학원은 잇따라 개원…현장점검 강화(종합)

글자크기

서울 등 7개 시도 학원·교습소 운영제한 업종 지정

교육청 등과 함께 방역지침 준수여부 점검 실시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24일 성동구청 직원이 관내 학원시설을 방문하여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성동구 관내 546개소 학원시설 방문하여 방역실태 전수조사와 함께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을 요청하고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고, 수업 시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 시 체온 체크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성동구 제공). 2020.03.2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정부가 보름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는 가운데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문을 여는 학원이 잇따르고 있다.

그간 학교 휴업기간 중 학원 휴원을 권고했지만 실효성이 떨어지자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서울, 경기, 인천 등을 포함한 7개 시도에서 학원과 교습소를 운영제한 업종으로 지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북은 지난 22일, 서울·충남·대구·경남은 23일, 경기·인천은 24일에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해당 지역 학원에는 휴원을 적극 권고하고 방역지침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이 외의 지역에도 지자체와 교육청이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중대본은 지난 24일 학원, 교습소 등을 대상으로 한층 강화된 감염병 예방 지침을 마련해 안내했다.

이와 함께 영유아 학원을 포함한 중대형 학원, 기숙학원 등에 대해서는 교육청, 소방서와 함께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 학생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한 원격수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원격학원 등록절차 간소화도 추진 중이다.

서울시교육청 발표에 따르면 서울 학원과 교습소 2만5231곳 가운데 25일 기준 15.4%인 3889곳이 휴원했다. 24일보다 휴원율이 4.1%포인트 올랐지만, 85%는 여전히 운영 중이다.

정부는 학원이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장소로 보고 휴원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강제로 문을 닫게할 수 있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 특히 학원이 필수방역지침을 어겨 집합금지명령을 받고도 계속 문을 열었다가 확진자가 발생하면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서 보다 상황을 안정화시키는 것"이라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