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546 1212020032859109546 01 0101001 6.1.8-RELEASE 121 TV조선 59454169 true true true false 1585389918000 1585392077000 related

여야, 재난지원금 지급엔 일단 찬성…재정부담 방식 등은 이견

글자크기
[앵커]
긴급재난지원금을 주자는데 야당도 일단은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총선을 앞둔 시점에 대규모 현금이 뿌려지는 거여서 여야 모두 예민하게 이 문제를 바라보고 있는데, 여야가 주장하는 재정부담 방식을 보면 좀 차이가 있습니다.

뭐가 어떻게 다른지 고서정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재난기본소득 대신 '긴급 재난지원금'으로 정부와 현금성 지원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이해찬 / 대표
"3차 비상경제회의까지 당국에서 신속하고 과감한 결단을 내리도록 하겠다"

다만 지원 규모를 늘려달라는 민주당의 요구에 기획재정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예결위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소득 하위 70~80%로 제한해 "소비쿠폰 등과 중복해서 수령할 수 있도록 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재난기본소득을 두고 "실제 사용처가 없는 상태에서 돈을 푸는 엇박자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40조 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취약계층이나 영세상공인 등의 집중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또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민채 방식의 지원을 주장했습니다.

김우석 / 대변인
"10조 원이 아니라 그 이상의 충분한 지원을 해야 하는 거고 중위 100%라면 그 기준을 나누는 것도 굉장히 애매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일부 지적에도, 서민들을 위한 재난 구호 목적의 지원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tv조선 고서정입니다.

고서정 기자(verygood@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