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075 0782020033059124075 03 0301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15600000 1585515612000 related

[2019 단기금융시장] 시장규모 355조, 작년 17.5%(53조) 급증 ‘역대최대’

글자크기

CP·RP 성장세가 주도, 신예대율 및 채권투자 확대 영향..콜시장 감소 지속

지난해 단기금융시장 규모는 사상 처음으로 35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증가율은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기업어음(CP)과 환매조건부채권(RP)이 성장세를 주도한 가운데 콜시장 감소세는 계속됐다.

이투데이

(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2019년 단기금융시장 리뷰’ 책자에 따르면 2019년 말 우리나라의 콜, RP매매, 양도성예금증서(CD), CP, 단기사채(구 전자단기사채)를 포함한 단기금융시장 규모는 354조9000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52억9000만 원(17.5%)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3년 이래 최대치며, 전년 대비 증가폭도 가장 큰 것이다. 직전 최대 증가율은 2013년 기록한 16.8%였다.

시장별로 보면 CP는 전년 대비 24조1000억 원(15.2%) 증가한 182조9000억 원을, RP는 17조2000억 원(22.8%) 확대된 92조6000억 원을, 단기사채는 8조8000억 원(19.1%) 늘어난 54조6000억 원을, CD는 4조5000억 원(51.7%) 불어난 13조3000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콜은 1조8000억 원(13.3%) 감소한 11조5000억 원으로 2년 연속 줄었다.

CP시장은 유동화회사(SPC)의 정기예금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발행이 20조4000억 원 확대된 것이, RP시장은 채권형 헤지펀드와 증권사의 채권투자 확대로 RP시장을 통한 자금조달을 크게 늘린 것이 각각 영향을 미쳤다. 또, 단기사채는 대출채권 및 수익증권 자산유동화전자단기사채(ABSTB)의 순발행과 외화 정기예금 ABSTB의 순상환 규모 축소 등이, CD시장은 은행의 신예대율 준수,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관리 등을 위한 발행이 늘어난 것이 각각 요인이 됐다.

반면, 콜은 LCR 등 규제와 금리 메리트에 따른 RP운용 확대 등의 영향을 받았다. 콜시장은 2010년 7월 정부의 증권사 콜차입 한도 축소와 2015년 3월 국고채전문딜러(PD)와 한은 공개시장운용(OMO) 대상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를 제외한 비은행 금융기관의 참가제한 등 정부의 콜시장 강화조치로 지난 수년간 축소세가 지속된 바 있다.

김정훈 한은 자금시장팀장은 “단기금융시장 규모가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투데이/김남현 기자( kimnh21c@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