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5468 0092020033059125468 03 0305001 6.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4255000 1585524268000 related

불 꺼진 점포들…자영업자 3중 1명 ‘코로나19로 임시 휴업’

글자크기

자영업자 94.2%, 코로나로 매출 급감… 평균 매출 감소율 ‘63%’

임시휴업에 직원해고, 일부는 폐점까지

휴업 중인 점포들, 재개 시기 결정 어려워 ‘이중고’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을 단행한 자영업자가 10곳 중 3곳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콜(대표 서미영)이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338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업조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79.6%는 코로나19 여파로 운영방침이 달라졌다고 답했다.

시행조치(복수응답) 중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사항은 ‘임시휴업’이 34.9%로 나타났다. 이 중 29.6%는 자체 결정, 나머지 5.3%는 지자체 권고에 따른 것이었다. 이어서 ‘영업시간 단축’(14.2%), ‘영업일수 단축’(7.8%) 그리고 일부는 ‘폐점’(2.5%)까지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임시휴업 기간은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이 41.4%로 가장 많았고, ‘2주 이상~4주 미만’도 38.8%로 높았다. 코로나 여파로 사업장 5곳 중 2곳은 최대 3개월 미만 휴업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드문 드문 휴점하며 재 오픈은 4월 6일 개학일 이후로 예정’하거나 ‘재개 시기 가 결정 안 됐다’고 답한 곳들도 각 4.3%, 5.2%의 비율로 집계됐다.

이처럼 사업장은 직격타를 맞았고, 피해는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에게도 전해졌다. 다음 조치로 ‘직원해고’ 9.5% (시간제 알바생 5.6%, 전일제 알바생 3.9%), ‘근로시간 단축’(6.1%), ‘알바생 시급 삭감’(4.5%) 등의 답변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시급을 줄였다고 선택한 한 자영업자가 밝힌 변경 전후 시급은 각각 만원에서 8000원으로 2000원이 깎였다. 폐점까지 고려할 만큼 힘든 상황, 최저임금은 커녕 알바생 자리도 보전해주기 어려운 것이 현재 자영업자들의 실상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매출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 결과 ‘매출이 급감했다’가 무려 70.1%, ‘매출이 감소했다’는 24.1%로 집계됐다. 설문에 참여한 자영업자 94.2%가 매출이 줄었다고 밝힌 것으로, 평균 매출 감소율은 63%에 달했다. 매출 감소 폭이 ‘(-) ~30% 미만’은 8%, ‘(-) 30%~60%’ 구간은 34%, ‘(-) 60%~80%’ 구간은 14%, 그리고 ‘(-) 80%~ 이상’ 구간은 44%로 확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