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7963 0092020033059127963 01 01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8617000 1585528634000 related

황교안 "무소속 출마, 文 돕는 해당행위…입당 불허할 것"

글자크기

"당헌·당규 개정해서 강력 조치하고 중징계" 엄포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제21대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일대를 돌며 유권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20.03.29.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문광호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다.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황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 강력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 출마를 돕는 당원들도 해당행위로 중징계를 내리겠다.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엄중 경고한다. 지금이라도 해당행위를 중단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촉구했다.

이날 황 대표는 회의에 처음으로 함께 참석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소개하며 경제 현안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황 대표는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 노동시간 제한 등은 우리나라를 기저 질환에 빠지게 한 정권의 아집"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아집은 코로나 위기에서 국민을 고통스럽게 하고 일자리를 만들고 부를 창출할 경제 주체를 사실상 불구로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런 일을 막고 제어하는 것이 평시에는 쉽지 않지만 위기는 동시에 기회다. 저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큰 방향은 국민에게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보장하는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이 도와주시면 더 큰 힘을 얻어 경제 살리기 대장정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와 우리 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해서다. 우리 자식을 위해서다. 4·15가 그 시작이다. 국민의 성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