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1239 0102020033059131239 02 02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2580000 1585532780000 popular

조주빈, 조작한 CCTV로 손석희 협박 ‘2천만원 갈취’

글자크기
서울신문

손석희 “조주빈, 가족 해치겠다 위협…김웅 사주받은 척 접근” - 25일 얼굴을 드러낸 ‘박사방’ 조주빈(25)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JTBC 측이 입장을 내놨다. 2020.3.25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익요원 통해 손 사장 차량정보 빼내…
CCTV 조작정보로 협박
자택입수 장치 분석해 ‘추가단서’


아동과 여성에 대한 잔혹한 성착취 영상을 제작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25)과 ‘박사방’ 회원인 공익근무요원 A씨가 손석희 전 JTBC 사장을 협박하기 위해 CCTV 화면을 조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주빈에게 금품을 뜯긴 것으로 밝혀진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건넨 돈은 2000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조씨가 손 사장에게 받은 금품은 당초 알려진 1000만 원대보다 많은 2000만 원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조씨는 박사방에서 활동하는 공익근무요원 A씨를 통해 손 사장의 차종과 차량 번호 정보를 빼돌렸다. 이후 해당 정보를 기반으로 손 사장의 차량이 CCTV에 찍힌 것처럼 보이는 가짜 자료를 만들었다.

조씨는 손 사장에게 CCTV 자료를 제시하며 뺑소니 의혹으로 번진 2017년 과천 사고와 관련성이 있다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박사방에서 사고 관련 CCTV와 블랙박스를 자신이 제거했다고 회원들에게 과시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알고보니 CCTV가 있는 것처럼 조작해 손 사장에게 접근한 것이다.

과천 사고는 2017년 4월 16일 손 사장이 당시 경기도 과천의 한 교회 공터에서 후진을 하다가 견인 차량을 들이받은 접촉 사고다. 손 사장은 즉시 사고 처리를 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가 피해 차량 운전자 B씨가 쫓아오자 돈을 지불하고 합의를 했다. 이 사실은 지난해 1월 김웅 기자가 손 사장을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김 기자는 해당 사고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손 사장이 일자리를 제안했으며, 이를 거절하자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손 사장은 김 기자가 취업을 청탁하며 협박했다고 맞섰다.

손 사장은 폭행 혐의로만 약식 기소됐고, 김 기자는 기사화를 빌미로 채용과 금품을 요구한 공갈 미수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손 사장에게는 조작영상으로 협박해 금품을 갈취하고, 김 기자에게는 이 영상을 주겠다고 속여 1500만 원을 또 가로챈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