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8786 0242020040159208786 03 03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9537000 1585729549000 related

한전 완도~제주 해저케이블 사업에 中기업 참여 못한다

글자크기

한전, 1일 입찰공고 때 정부조달협정 가입국 조건 내걸어

中 저가수주 허용 우려·논란 속 참여 가능성 사실상 배제

이데일리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 전경. 한전 제공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한국전력(015760)이 제주 해저케이블 사업 입찰공고를 하며 중국 기업의 참여 가능성을 배제했다. 국내 전선기업 등의 우려를 낳았던 중국산 저가입찰 공세 논란도 없던 일이 됐다.

한전은 1일 자사 전자조달시스템 홈페이지에 ‘완도-제주 3HVDC(제3초고압직류) 해저케이블 건설사업’을 입찰 공고하고 5월8일 오후 5시까지 참가신청을 받기로 했다.

한전은 이 과정에서 입찰참가자격을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GPA) 가입국이거나 정부가 양자 간 GPA를 맺은 국가의 국민으로 제한했다. 이에 해당하지 않는 중국 업체의 참여 가능성을 사실상 배제한 것이다.

이 사업은 전남 완도와 제주를 잇는 약 98㎞ 길이의 해저 전력 케이블을 건설하는 것이다. 한전은 제주 지역 전력 공급 안정성을 키우고 전남 남부지역 전력 계통을 보강한다는 취지에서 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한전이 중국 업체 참여 허용을 추진한다는 의혹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한전이 내부 사업 검토 중 기획재정부에 입찰 참가자격 범위에 대해 유권해석을 요청했는데 이게 중국 업체의 입찰 참여를 추진한 것으로 해석된 것이다. 한전이 2018~2019년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부문별로 원가절감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도 이 같은 의혹을 부추겼다. 올 2월 말엔 원자력국민연대 등 에너지 시민단체가 반대 성명을 냈다. 또 비슷한 시기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관련 청원 글이 올라와 한 달 동안 38만여 명의 동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러나 한전이 결국 실제 공고에서 중국 업체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면서 이 같은 우려도 없던 일이 됐다. 한전 관계자는 “경쟁 환경과 국가 간 상호주의 등을 고려해 이번 사업을 정부조달협정(GAP) 가입국을 대상으로 한 국제입찰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