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727 0562020040159211727 03 03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0616000 1585746872000 related

‘학교급식 중단’ 피해 농가를 살려라…정부, 대체판로 고심

글자크기

온·오프라인 통해 600t 판매지원 / 할인판매 차액은 정부가 보조 / 중앙행정기관·지자체 공동구매도

세계일보

지난달 22일 서울 강서구 서울친환경유통센터 내 학교급식 검품장에서 관계자가 텅 빈 채 놓여 있는 식자재 운반용 카트들을 바라보고 있다. 하상윤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개학 연기에 따른 학교 급식 중단으로 피해를 보는 농가 지원을 위해 판로 지원과 판매 지원, 공동구매 등을 확대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초·중·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피해가 예상되는 학교급식 공급용 친환경농산물 약 812t 전량의 판매 지원을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지난달부터 실시하고 있는 친환경 농식품 온·오프라인 할인 판매를 확대해 600t을 판매 지원한다. 친환경농산물이 일반 농산물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은 만큼, 일반 농산물과의 차액을 정부가 지원해 공공기관이나 군부대 급식 등에 대체 공급을 유도한다.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을 대상으로는 친환 경농산물 공동구매 확대를 통해 212t의 판매를 지원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지역 지원 및 사무소에 판로지원센터를 설치해 친환경 인증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자체, 농협 등과 협력해 대체 판로도 안내한다.

농식품부는 친환경인증 농가가 매주 초·중·고등학교에 공급하는 약 2000t의 친환경농산물 중 저장성이 부족한 품목 등 피해 가능성이 있는 물량이 약 203t씩, 한 달에 812t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농식품부는 앞서 전국의 코로나19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급식 중단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친환경인증 농산물 꾸러미(3㎏ 상당)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현재는 대구와 경북, 경기 등에 제공 중이고 앞으로 전국에 30t 분량을 제공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피해 물량의 73%에 달하는 592t의 친환경농산물 판매를 지원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장기저장으로 품질이 떨어져 피해가 우려되는 물량 등에 대해 추가 지원대책을 검토하고, 학교 급식 중단 장기화에 대비해 공급 비중이 높은 품목 중 작기가 2개월 내외로 짧은 품목 등을 중심으로 작기 조절을 통한 생산 조정을 유도하는 방안을 생산자단체 등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되는 학교 급식 중단에 대응해 친환경 급식 농가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피해 물량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판매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