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739 0142020040159211739 01 0102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0735000 1585743495000 related

靑 "통합당 '대통령 교도소 발언', 국민이 판단할 것"

글자크기
-핵심관계자 "靑 입장 없다"며 이같이 밝혀
-"단순 막말인지, 대선 불복심리 깔렸는지"
-"文대통령, 코로나19 국난 극복에만 관심"


파이낸셜뉴스

미래통합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진행자 박창훈씨는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뒤 교도소로 갈 것이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여권을 격앙케 만들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청와대는 1일 미래통합당 유튜브의 '문재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 논란과 관련해 "단순히 막말인지, 대선 불복 심리가 깔려 있는 증오의 발언인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입장을 묻자 "청와대 입장은 없다.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는 거리를 두겠다고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

이 관계자는 다만 사견을 전제로 '실낙원'의 저자 존 밀튼이 저서 '사상의 시장(marketplace of ideas)'에 나오는 '진실과 허위가 서로 싸우도록 하라. 자유롭고 공개된 대결에서 어느 누가 진실이 패배한다고 하겠는가'라는 문구를 인용했다. 사실상 통합당 유튜브 발언을 '허위'로 규정한 것으로 읽힌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자신이 원하는 대로 불지 않는다고 아예 바람이 없어졌으면 하는 새들이 있다. 바람이 없으면 아예 많은 것이 불가능한 줄도 모르고 말이다"라며 "이런 국난기에는 여야가 함께 손을 잡아야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면서 날아오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서는 크게 생각지 않고 지금 국민만 보고 가고 있다"며 "코로나19의 국난을 극복하는 문제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통합당 소속의 이철우 경북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그런 동영상을 만드신 분들이 한번 다시 되새겨 주시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북 구미산업단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산단 입주 기업인들의 간담회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을 설명하며 중앙 정부에 사실상 고마움을 표했다.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 소리'의 '희망으로 여는 뉴스쇼 미래' 방송에서 진행자 박창훈 씨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하고 싶은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언급했다. 이에 다른 참석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거들자 박씨는 다시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관련 발언의 파문이 확산되자 이날 "어제 논란과 관련해 한 말씀 드리겠다. 어제 녹화로 방송된 영상에서 다소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던 점 유감을 표명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어 "선거를 앞두고 이렇게 논란이 된 점, 충분히 어떤 이야기인지 공감하고 유감을 표명한다"며 "앞으로 미래통합당 총선 승리를 위해서 끝까지 열심히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