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059 0722020040159212059 02 02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5742640000 1585746497000 related

'내멋대로 확진자' 단호한 처벌…지자체도 강력 대응

글자크기


[앵커]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거나 역학 조사 때 어디를 갔는지 숨기는 사례가 잇따르자, 지자체들이 더 강하게 나가고 있습니다. 줄줄이 경찰에 고발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평택에 사는 50대 확진자 A씨가 보건당국에 밝힌 동선입니다.

본인 직장인 한의원과 식당 2곳이 나옵니다.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니었습니다.

빵집과 식당, 고용지원센터 등 공공기관 2곳까지 역학조사 때 말하지 않은 동선 4곳이 추가로 나왔습니다.

함께 식사한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드러난 겁니다.

평택시는 A씨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평택시 관계자 : 객관적으로 봤을때 (고의로) 누락시켰다고 보고 고발장을 쓴 거죠.]

수원시는 자가격리 위반자를 전담할 법률 대응팀을 별도로 꾸렸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자가격리를 어기는 사람들이 잇따른 데 따른 조치입니다.

실제 수원에선 30대 영국인 남성 확진자가 자가격리를 어기고, 마스크도 없이 인근 지역을 다니다 경찰에 고발당했습니다.

접촉자만 23명에 달했습니다.

[수원시 관계자 : 시민들이나 상권 등에 피해를 주는 사례들이 발생해서 손해배상 청구 등 강력한 대응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강릉시도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한 30대 유학생을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5일부터는 자가격리 의무를 어기면 1년 이하 징역이나 1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어야 합니다.

김도훈 기자 , 김영선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