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834 0562020040159212834 08 08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9600000 1585749757000

통신 3사, ‘온라인 개학’ 앞두고 데이터 무제한 지원 약속

글자크기

교육부-과기정통부 원격교육 환경 구축 위해 협력 / 5월말까지 추가요금 없이 교육 데이터 이용 / IPTV 업계도 교육콘텐츠 무료 제공 / 삼성·LG, 태블릿PC 각각 3만대, 6000대 후원 / 전담 TF 구성

세계일보

유은혜(왼쪽)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최기영 과기부 장관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원격교육 기반 구축 협력을 위해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초·중·고 ‘단계적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원격교육 환경 구축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교육부, 통신 3사(KT, SKT, LGU+)와 협의해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사용량 및 요금 걱정 없이 EBS를 비롯한 주요 교육 사이트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통신 3사는 오는 5월 말까지 디지털교과서, e학습터 등 교육사이트를 접속해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더라도 데이터 이용량 소진 없이 제공하기로 한 바 있다.

여기에 더해 데 이달 9일부터는 추가로 EBS 교육사이트를 일반학생, 학부모, 교사 누구나 데이터 사용량이나 요금 걱정 없이 스마트폰 및 태블릿으로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기간은 5월 말까지며 별도 신청을 하지 않아도 된다.

IPTV( KT, SKB, LGU+) 3사도 EBS 교육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원격교육 기반을 마련해 학생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3사는 학년별 교육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방송채널을 신규로 마련해 추가 요금부담 없이 제공한다.

IPTV에 가입한 가구에서는 학생들이 편의에 따라 인터넷과 TV를 선택해 EBS 수업을 수강할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케이블TV 및 위성방송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도 저소득층 자녀의 스마트기기 대여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삼성전자는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태블릿PC인 갤럭시 Tab A 8.0 3만대, LG전자는 G패드3 8.0 6000대를 각각 후원한다는 계획이다.

세계일보

◆저소득층 학생에 스마트기기 무상 대여… 인터넷 신규설치도 신속하게

교육부는 ▲학교·교육청이 보유 중인 스마트기기 약 23만대 ▲교육부의 추가 보급분 5만대 ▲기업(삼성전자, LG전자)이 후원한 3만6000대 등 총 31만6000대를 저소득층(교육급여 수급권자)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대여한다.

학교는 저소득층 학생의 가정 내 스마트기기 대여 희망 여부를 파악하고 학교가 보유한 기기를 먼저 대여할 계획이다. 부족한 경우 교육(지원)청에 부족 물량을 신청해 온라인개학 일정에 맞춰 9일부터 각 가정에 대여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와 통신사는 교육정보화지원사업에 따른 인터넷 신규설치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설치를 지원하고, 각 시도교육청은 인터넷 통신비를 자체 예산으로 부담한다.

또한 교육부는 지난 3월부터 학습관리시스템(LMS)인 EBS 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의 동시 접속 인원을 300만명 수준으로 확충했다. 또한 과기정통부 및 유관기관(EBS, KERIS)·통신 3사·클라우드 포털사와 함께 전담팀(TF)을 구성해 학습관리시스템 운영에 필요한 통신망 및 인프라 증설 상황을 사전 점검하는 등 안정적 서비스에도 대비하고 있다.

교육부는 학교 현장의 원격수업용 상용사이트 접근 허용, 교실 내 와이파이(WiFi) 활용 등에 대한 교육청 보안 정책을 점검하고, 각 교육청과 함께 교사의 원격수업 시 필요한 기자재 등이 즉각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