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6391 0512020040259226391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6791000 1585796799000 related

이낙연 "야당심판론 적절하지 않아…국난극복이 목표"(종합)

글자크기

150석 가까운 의석 확보 전망에 "전망은 전망일 뿐" 신중론

민생당의 '복당' 선거운동에 "정당을 담장 넘듯 해서야"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4.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장은지 기자,나혜윤 기자,정상훈 기자,이우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이른바 '야당심판론'에 대해 "지금은 국난극복이 당의 공식적 선거목표로 야당심판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위원장은 여야가 심판론 구도로 이번 총선에서 맞붙기 보단 코로나19 국난극복에 집중해야 함을 강조했다. 그는 "세계가 우리의 노력을 주목하고 있다"며 "모든 노력이 합쳐져서 코로나19 위기를 남들보다 더 빨리, 그리고 완전하게 극복해 낼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렇게 주장하며 집권여당으로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헤쳐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방역, 경제적-사회적 상처를 완화하는 일에 총력을 모아야 할 때"라며 "3개월 사이 세계 180개국으로 번졌다. 경제적 충격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광범위하고, 1997년 IMF 외환위기보다 더 충격적일지 모르겠다"고 위기 관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과 관련, 당 안팎에서 민주당이 지역구 '130석+α'에 비례연합정당을 통해 10여석을 가져갈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현재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가장 잘됐을 때를 계산하는 것일텐데, 전망은 전망일 뿐"이라고 말을 아꼈다.

민주당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당 지지율이 오르자 내부적으로 과반에 가까운 140석 이상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그는 민주당 출신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에 대해선 "그 당이 생기기를 원했던 것도 아니고 그 당이 생기는 과정에 누군가 도운 적도 없다"고 말했다.

열린당과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선거 후 어떤 일이 벌어질지 지금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어떤 것이 지금 저희당에 더 힘을 얹어주시는 것인지 국민께서 판단해주시길 기대할 뿐이다. 연합이다 합당이다 그런 것은 저희들이 상상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창당 과정과 관련해선 "(제가) 관여했다고 말할 정도의 행동은 없었다"면서도 "그러나 제가 그것으로 발뺌하려는 생각은 추호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위성정당의 등장에 대해서는 "소수정당의 원내 진입의 길이 조금은 더 넓게 열릴 것이라는 기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했는데, 야당이 그 취지를 무색케 하는 이상한 발상을 가지고 이른바 위성정당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정은 선거법 개정 취지가 짓밟히는 양상이 됐지만, 이미 그런 제도로 여러 정당들이 후보자를 내놨다"며 "일단 나온 후보 중 가장 좋은 사람을 골라 투표하고, 21대 국회에 가서 제도적 약점이 없는지를 들여다보고 고칠 것이 있으면 고치는 게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투입과 관련, 더 나은 안이 나올 경우 국회에서 수정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소득하위 70%의 경계선상에 있는 분들 사이의 역현상이 생길 수 있다"며 "지금 최종적으로 예산이 확정된 단계는 아니고 정부의 제안을 국민께 드린 것이다. 추경안의 국회 심의 통과 과정에서 부분적으로 수정이 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여당 후보들 사이에서 종부세 개정 움직임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 "1가구1주택자나 실소유자, 뾰족한 소득이 없는 경우엔 현실을 감안한 고려가 필요하다"며 "다른 소득이 없는데도 종부세를 중과하는 것이 큰 고통을 준다는 이야기를 종로에서 더러 듣곤 한다. 그런 하소연에는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과거 민주당 출신의 민생당 후보들이 호남에서 '이낙연 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데 대해 복당 요청 시 허용 여부 가능성을 일축하며 "정당을 담장 넘어다니듯 쉽게 넘어다닐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하는 게 마땅치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