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9726 0092020040259239726 01 0101001 6.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7237000 1585817257000 related

'첫 유세' 황교안 "위선 정권 바꾸자…경제 살릴 것"(종합)

글자크기

황교안, 0시 기점으로 편의점, 식당 등 돌아

새벽버스 탄 뒤 통인시장, 평창동, 부암동 찾아

시민들 만나 "총체적 난국 정권 반드시 바꿔야"

코로나19 여파에 핑크색 마스크, '주먹 인사' 유세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 인근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2020.04.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문광호 기자 =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15 총선 선거운동 시작일인 2일 시민들을 만나 '경제심판론'을 띄우며 표심에 호소했다.

'해피 핑크' 색깔 점퍼 차림의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인동의 통인시장 인근에서 유세 차량에 올라서 "코로나가 오기 전부터 이미 경제가 무너지고 있었다. 지금 와서 (정부는) 경제 무너진 것을 코로나 탓을 한다. 책임질 생각하지 않고 다른 탓을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남 탓 정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무리 코로나 사태라 하더라도 총선을 앞두고 있다 하더라도 경제는 지켜야 하지 않나. 먹고사는 문제는 지켜야 하지 않나"라며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 총선이 돼야 한다"고 부르짖었다.

이어 "경제는 무너지고 삼권분립 무너지고 민생이 도탄에 빠지고 국민 뜻이 무너지고 국민 뜻에 반하는 거꾸로 정권, 거짓 정권, 위선 정권이다. 조국 사태를 보며 이 정권 위선을 봤다"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김한표 의원도 "여러분이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통합당 후보에게 표를 왕창 보내줘야 정부가 정신을 차린다"고 외쳤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2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일대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2020.04.02.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황 대표는 주민들을 만날 때 마스크를 착용하고 주먹 악수를 했다. 캠프 관계자들도 2번 기호와 당명이 적힌 해피핑크색 점퍼에 핑크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선거 운동을 펼쳤다.

유세 차량에선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가요를 "경제를 살리는 황교안, 종로를 종로처럼 황교안, 황소처럼 뚝심있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우리 모두 함께 황교안을 믿어볼래, 힘내 종로"로 개사한 선거노래가 흘러나왔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시장과 현장에서 국민들의 분노를 들었다. 못 살겠다고 말했다"며 "문재인 정권, 총체적 난국으로 이 나라를 끌어간다. 반드시 바꿔야 한다. 그 계기가 바로 이번 4.15 총선"이라고 강조했다. n번방 관련 발언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오후에는 평창동 골목과 부암동 골목을 찾아 선거 유세에 나섰다.

황 대표는 평창동에서 시민들과 만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문재인 정권이 맡고 나서 불과 3년 만에 완전히 망하게 됐다. 거덜나게 됐다"며 "제정신 국가라고 하면, 제정신 정권이라고 하면 이런 일이 가능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이 경제가 잘 된다고 한다. 거짓말"이라며 "바꿀 기회가 왔다. 총선에서 똘똘 뭉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한다"고 호소했다.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선 "돈 몇 푼 준다고 표를 찍어주면 우리는 계속 어떤 나라가 되는가. 정부에서 20만원, 30만원 받고 그저 호구지책 하는 나라가 되는 것"이라며 "내가 받아도 받지 않아도 정부 잘못은 그대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유세 차량을 타고 이동하면서도 "평창의 봄을 찾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마이크를 잡고 이같이 말하며 "우리 대한민국의 가장 많은 분들이 열망하는 자유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우리 미래통합당이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외쳤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이 시작된 2일 서울 종로구 첫 손님으로 편의점을 방문해 음료수를 구입하며 아르바이트생을 격려하고 있다. 2020.04.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암동에선 문재인 정부의 외교 안보 정책을 저격했다.

황 대표는 유세 차량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북한에 다 퍼주고 북한 눈치만 보고 있다. 북한이 미사일 쏘는데 말 한마디하는 것 들어봤나"라며 "외교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미국과 원만한 한미동맹을 유지하고 있나. 일본과는 제대로 관계를 잘 맺고 있나. 유럽과는 어떻고 해외 시장과는 어떻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제 우리끼리 서로 내부 총질할 수 없다. 우리가 이겨낼 대적은 문재인 정권"이라며 "힘을 똘똘 뭉쳐야 한다"고 했다.

평창동과 부암동 유세에선 일부 지지자들이 모여들여 황 대표의 연설에 "옳다"고 맞장구를 치거나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이같은 인파를 본 한 행인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인식한 듯 "이렇게 모여있어도 되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선거운동 첫날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많은 분들의 뜨거운 열기를 봤다. 문재인 정권 심판의 열기"라며 "승리의 길을 걷겠다"고 자신했다.

한 여론조사에서 통합당 지지율이 떨어진 데 대해 "일희일비할 일이 아니다"라며 "현명한 국민들이 표를 정리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황 대표는 0시를 기점으로 종로에 있는 편의점과 식당, 청진파출소를 찾아 새벽에 근무하는 청년 아르바이트생, 소상공인, 경찰들을 격려하며 인사를 나눴고, 새벽 출근 시간에는 옥인동 마을버스 종점 인사에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