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0438 1112020040459270438 03 0308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53456829 false true true false 1585975965000 1585975979000 related

일본 경제 전문가 "일본 전역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하면 경제 손실 717조원 달할 듯"

글자크기

"2년간 일본 GDP에 가해질 충격, 리먼브러더스 사태 1.5배 예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면서 정부가 전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다면 일본 경제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의 1.5배 수준의 충격을 받는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미야모토 가쓰히로 일본 간사이대 명예교수가 일본 전역에 코로나19에 따른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앞으로 2년간 경제적 손실규모가 약 63조엔(717조3,810억원)에 이를 거라 예상했다고 4일 보도했다. 미야모토 명예교수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2년간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약 7.6%가 줄었다며 코로나19로 긴급사태가 선포된다면 경제적 충격이 당시의 약 1.5배에 이를 걸로 본다고 전했다. 일본의 작년 명목 GDP는 약 554조엔이다.

그는 수도 도쿄도에만 긴급사태가 발령된다면 손실액이 약 11조3,000억엔(약 128조6,731억원)일 것이라고 추산했다.

주요 기업도 충격에 대비하고 있다. 일본 매체들은 전일본공수(ANA), 피치 에비에이션 등 항공사를 운영하는 ANA홀딩스가 정책금융기관인 일본정책투자은행(DBJ)과 민간 금융사에 총 1조3,000억엔의 융자 보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앞서 도요타자동차는 미쓰이스미토모은행과 미쓰비시UFJ에 도합 1조엔 한도 내의 융자를 보장하는 계약을 요청하기도 했다.

NHK는 일본제철이 전체 종업원의 30% 수준인 약 3만명을 대상으로 한 달에 이틀 정도 쉬도록 하는 방안을 노조와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일시휴업이 결정되면 이는 2009년 4월 이후 처음이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한 가운데 주요 상업시설의 휴업도 이어지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운영하는 도호가 전국 26개 영화관을 4∼5일 휴업하기로 했고 볼링장 등을 운영하는 라운드원은 전국 매장을 10일까지 닫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미쓰코시이세탄 홀딩스가 수도권 6개 점포를 휴점하기로 하는 등 백화점 업계도 대거 휴업에 들어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