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197 0142020040459271197 03 030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0155000 1585984486000 related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 포함 "기저질환자 수준"

글자크기
(종합)접촉자 조사, 확진자 증상발생 2일 전으로 확대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지침을 개정, 접촉자 조사 범위를 종전 '증상 발생 전 1일'에서 '발생 전 2일'까지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해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발생 사례들이 계속 확인되고 있고, 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이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방대본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을 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코로나19 증상 발생 전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하게 추적하기 위해 관련 지침을 개정했다. 주요 개정 내용으로는 접촉자의 조사범위를 종전 증상 발생 전 하루에서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했다"고 전했다.

접촉자 조사범위 확대 관련 지침은 지난 3일 0시부터 적용됐다.

권 부본부장은 "발생 환자 조사 시 이틀 전부터 접촉자를 보면서 진행한다"며 "다만 전파고리 조사 시에는 증상 발생 이틀 전까지 염두에 두면서 일선 역학조사관, 보건소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방대본은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하기로 했다. 기존 코로나19 고위험군은 65세 이상 고령자, 만성 기저질환자, 고도비만자, 임신부, 투석환자였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 지침팀을 중심으로 해서 전 세계의 문헌과 각 국의 권고사항 등을 검토하면서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누게 됐다"라며 "그 과정에서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 저하가 나타났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경우에도 지침 상에서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를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최대한 강화하는 차원에서도 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쳤다"라며 "이번 지침에 흡연자를 고위험군의 하나로 추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총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56명이며 이 중에 해외유입이 688명, 외국인은 57명이다. 해외유입의 91.7%가 해외에서 귀국하시는 우리 국민이다. 1만156명 가운데 6325명이 격리 해제됐다. 신규 확진자는 94명이고 격리해제는 304명이 증가해서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감소했다. 추가로 3명의 사망자가 발생을 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