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962 0042020040659286962 01 01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099688000 1586100728000 related

"미워도 손잡아야" vs "조국 수호...음험한 음모"

글자크기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극복 '여야 협력' 강조

이낙연 "국난 극복에 여야 없어…미워도 손잡아야"

이낙연 "국난 극복할 것"…유능한 정부·여당 강조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각 '국난 극복'과 '조국 수호' 프레임으로 선거 유세에 힘을 쏟았습니다.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미워도 손잡아야 한다며 여야 협력을 강조했고,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민주당과 비례정당이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린다며 공세를 폈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위기 극복을 위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를 미워하지 않겠다."

전날 이 같은 메시지를 냈던 민주당 이낙연 후보는 다시 한 번 여야 협력을 주문했습니다.

무능한 정부를 미워한다고 한 황교안 후보에게 전하듯 "미워도 손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종로 후보 : 국민 고통 완화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견해가 다르더라도 때로는 미운 마음이 들더라도 서로 미워하지 말고 손잡고 지혜를 짜서….]

그러면서 코로나19 극복에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며 책임감 있고 유능한 정부·여당을 강조했습니다.

전염병은 물론 이로 인한 경제·사회적 위축 상황도 모두 해결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종로 후보 : 이것도 해결하지 못한다면 정치는 해서 무엇할 것이냐 하는 비장한 각오로 이번에 국난 극복에 임하겠다.]

통합당 황교안 후보는 민주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공세를 폈습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종로 후보 : 민주당의 비례정당 왜 만들고 있을까요? 조국(전 장관)을 살리려고 그러는 거예요. 좌파 정권의 연장을 이어가겠다는 아주 음험한 음모입니다.]

황 후보가 말하는 비례정당은 '친조국'을 표방하는 열린민주당으로 보입니다.

조국 전 장관 사태를 다시 한 번 소환해 현 정권에 불공정 프레임을 씌우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전국 지원 유세 중인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조국 전 장관을 쟁점으로 띄웠습니다.

경제 위기가 급한 가운데 조국 살리기에 여당이 힘을 쓰고 있다는 비판입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전 장관)을 살릴 거냐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릴 거냐. 여러분 보시기에도 무엇이 우선인지는 삼척동자도 다 잘 알 겁니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선거전이 '국난 극복' 대 '조국 수호'로 흘러가는 가운데 이낙연 후보와 황교안 후보는 오늘(6일) 종로 선거구 토론회에서 처음 맞붙습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