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2527 0232020040659312527 01 0104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67613000 1586167621000 related

통합당, '3040 비하 논란' 김대호에 "엄중경고"(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미래통합당이 '3040세대 비하' 논란에 휩싸인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를 엄중 경고 조치했다.


이진복 당 총괄선대본부장은 6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해당 발언으로 상처받았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김 후보에 대해 '엄중경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들은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 후보는 30대 중반에서 40대가 거대한 무지와 착각을 지니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그는 서울 선대위 회의에서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만한 나라였던 이들은 대한민국이 이 정도 밖에 안되는 것을 보수나 수구, 기득권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어떻게 대한민국이 이만큼 성장했는지 모르니 기존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식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6070세대와 50대들의 문제인식엔 논리가 있지만 이들은 논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에 3040세대 비하 논란이 일었고, 김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냉랭함을 넘어 경멸과 혐오를 발산하는 분들은 대한민국이 기대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나라가 된 이유를 정확하게 파악했으면 한다"고 말해 논란을 확산시켰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논란이 커지자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다.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징계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 내에서 논의 중에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후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사려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발언의 진의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느낀 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을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이요. 그 문제의식을 대한민국의 발전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진의 여부를 떠나 제가 부족하고 과문한 탓"이라며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과 3040세대께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 관악갑에서 김 후보와 맞붙는 후보들은 그를 일제히 비판했다.


김성식 후보(무소속)는 즉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사회는 급속한 발전의 이면에 각 세대가 겪은 삶의 과정이 너무도 다르다. 서로를 온전히 이해하기란 힘들고, 어느 세대든 각자의 삶과 고민을 갖고 있다"며 "그의 발언은 세대문제를 떠나 평소 얼마나 유권자를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저격했다.


그는 이어 "그 발언이야말로 세대갈등을 조장하는 무지와 착각의 결과다. 관악에도 3040세대 젊은 직장인, 젊은 부부가 많이 살고 있는데 이런 후보가 관악에서 무슨 정치를 할 수 있겠는가"라며 "정치인으로서 기본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페이스북에 "김 후보는 일전에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똘X'란 막말을 했다. 통합당 막말 DNA가 국민들까지 향한다"며 "정치 수준이 이렇게까지 떨어질 수 있는지 참담하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