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953 0512020040859343953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96980000 1586296986000 related

'재난지원금 전 국민 줘야' 40% 가장 많아…'포퓰리즘 아냐' 56%

글자크기

[뉴스1-엠브레인 21대 총선 7차 여론조사]

30~50대는 '전 국민 지급' 선호… 20대 및 60대 이상은 '저소득층 집중' 의견 많아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식 가운데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는 국민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6일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기준을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로 제한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39.7%가 '지급액을 줄이더라도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급액을 늘리고 저소득층에 집중해야 한다'는 답변은 29.3%였고, '지급 범위와 수준이 모두 적정하다'는 24.6%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6.4%였다.

정부는 최근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4인 기준)을 지급하겠다고 밝혔으며, 정치권에서는 '전 국민 지급'으로 대상을 확대하는 논의가 진행 중이다.

성별과 지역을 가리지 않고 긴급재난지원금의 '전 국민 지급'에 대한 지지여론이 높은 가운데 이념성향별로도 보수·중도·진보 모두가 이러한 기준을 가장 많이 지지했다.

스스로를 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사람들의 44.9%가 전 국민 지급을, 20.9%가 '저소득층 집중'을 선호했다. 정부안이 적정하다고 응답한 사람은 29.6%였다.

보수 성향의 경우에도 전 국민 지급을 고른 사람이 40.7%로 가장 많았지만, 저소득층에게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36.4%로 나와 선택지간의 격차는 진보층보다 적었다. '정부안 적정'으로 답한 사람은 16.8%였다.

특히 연령별로는 3050세대와 다른 연령층이 선호하는 지원금 지급 기준이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3050세대에서는 전 국민 지급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대표적으로 30대의 경우 46.2%는 전 국민 지급을, 22.3%는 저소득층 집중을, 29.1%는 정부안 적정을 답했다.

다만 20대(18~29세)와 60대 이상에서는 저소득층 집중을 고른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 연령층에서 39.2%는 저소득층 집중을, 30%는 전 국민 지급을, 21.3%는 정부안 적정을 골랐다. 20대 이하의 경우 저소득층 집중이 31.5%로 가장 높은 가운데 정부안 적정 29.6%, 전 국민 지급 29.3% 등으로 팽팽했다.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정책을 놓고 '선거를 앞두고 이뤄지는 포퓰리즘'이라는 비판도 제기되지만, 포퓰리즘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유권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를 앞두고 돈을 푸는 정책으로 선거용 포퓰리즘으로 본다'고 답한 사람은 35.5%인 반면 '코로나19 사태로 긴급지원이 필요한 만큼 선거용 포퓰리즘으로 보기 어렵다'고 답한 이들은 56.5%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8%였다.

전 연령별로 '포퓰리즘이 아니다'라는 응답이 많았다. 이러한 응답은 40대가 71.7%로 가장 많았고, 30대(69.6%) 50대(53.8%) 60대 이상(46.8%) 20대(46.4%) 순으로 집계됐다.

다만 지역과 이념성향별로는 차이가 있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의 경우 12.9%만이 포퓰리즘이라고 답한 반면 대구·경북에서는 절반이 넘는 51.3%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은 포퓰리즘이라고 봤다.

이념성향별로도 보수층의 63.8%는 포퓰리즘이라고, 28.9%는 포퓰리즘이 아니라고 응답했지만 진보층의 81.8%는 포퓰리즘이 아니라고, 14.4%는 포퓰리즘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성·연령·지역별 할당 후 휴대전화 가상번호로 표본을 추출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무선전화조사 100%)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 응답률 22.0%다.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은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부여(2020년 2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방법을 적용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