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517 0522020041059403517 03 0304001 6.1.8-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70680000 1586470781000 related

코로나19發 보릿고개에 '가성비폰' 잇달아 출격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올 2분기 코로나19(COVID-19)발(發) 보릿고개를 넘기 위한 전략으로 중저가 가성비(가격대비성능) 스마트폰을 속속 선택하고 있다.

국내 시장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강세를 보이는 곳이지만 올 초 출시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요위축으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중급형 스마트폰이 이 같은 난관을 타개할 해법이 될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모인다.

◆삼성·LG·애플…2분기 잇따라 중급형 스마트폰 출시

LG전자는 9일 자사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프리미엄 브랜드였던 'LG V60 씽큐(ThinQ)'보다 낮은 가격대인 100만원대 이하에서 판매가가 책정될 전망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오는 5월 출시예정인 LG전자의 매스 프리미엄 스마트폰 디자인 렌더링 [자료=LG전자] 2020.04.09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LG전자는 '2019년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프리미엄 라인인 V60 씽큐는 5G가 시작되는 유럽, 미국 등에 출시하고, 국내에는 이보다 가격이 낮은 '매스(mass)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하는 이원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최근 LG전자가 G브랜드를 버리고 신제품에 '펫네임'을 붙이기로 결정하면서 아직 제품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LG전자는 물방울이 떨어지듯 표현된 후면 트리플 카메라와 플래시를 강조하고 있어 새 제품에도 이 같은 내용이 반영될 것으로 점쳐진다.

삼성전자도 같은 날 자사의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인 갤럭시A51과 갤럭시A71을 공개했다. 후면에 쿼드 카메라를 적용한 두 제품은 갤럭시A71이 6400만화소의 메인카메라를, 갤럭시A51이 4800만화소의 메인카메라를 탑재했다. 각각 50만원대와 40만원대에서 판매가가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역시 4년만에 보급형 스마트폰인 '아이폰SE'를 부활시킨다. 나인투파이브맥 등 외신에 따르면 오는 15일 출시될 보급형 아이폰은 새로운 이름을 붙이는 대신 지난 2016년 출시된 보급형 아이폰의 이름을 그대로 따 '아이폰SE'가 될 전망이다.

1200만화소의 카메라를 탑재한 이 제품은 저장용량에 따라 최대 499달러(한화 약 60만8800원)에 판매가가 책정될 전망이다.

◆'중저가폰 무덤' 한국...중저가폰, 코로나19 덕 볼까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의 갤럭시A71 5G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2020.04.09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2분기 보릿고개를 넘기 위해 '가성비폰' 출시를 앞당기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매년 2분기는 비수기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의 실적이 가장 낮게 나오는 때다. 1분기 출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가 주춤하기 시작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이 3분기 새롭게 나올 플래그십 모델을 기다리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올해는 지난달 말부터 글로벌 확산세가 커진 코로나19 사태를 반영, 증권업계에서 예년보다 더 낮은 2분기 실적을 전망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도 올해 세계 시장에서 기존 예상보다 10% 적은 스마트폰이 출하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국내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시리즈는 전작 대비 60% 수준으로 판매되고 있다. 지난 2월 처음 공개됐을 때만 해도 화려한 카메라 기능으로 주목받았던 이 제품은 평균 판매가격이 전작대비 15~18% 오르고 여기에 코로나19발 수요위축까지 더해지면서 부진을 면치 못하게 됐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전통적으로 스마트폰 판매는 온라인보다 오프라인이 주가 된다"며 "각국의 코로나19 대응방식이 락다운(이동제한령·Lock-down) 쪽으로 기울면서 오프라인 유통이 전반적으로 중단됐기 때문에 스마트폰 시장의 위축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8일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사장)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제3차 범부처 민관합동 5G+ 전략위원회'에 참석해 올 연말까지 5G 중저가 스마트폰을 최대 3개까지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국내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강세를 보이는 곳인 만큼,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어나기보다는 오히려 올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증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소비를 많이 안하고 있으니 오히려 하반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억눌렸던 소비가 보상심리차원에서 급증하는 보복적 소비가 나올 수 있다"며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더 많이 팔리는 계기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