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8459 0042020041059408459 08 08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480669000 1586481018000

[자막뉴스] 한국 연구진, 코로나19 정밀 유전자 지도 첫 완성

글자크기

코로나19, 인간에 침입 다양한 하위 RNA 생성

국내 연구진, 코로나19 하위 RNA 분석 성공

연구팀, 최소 41곳 화학적 변형 부위 확인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큰 도움 될 듯

인간 신체의 비밀이 DNA에 담겨 있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모든 특징은 RNA에 담겨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간의 몸에 침투해 다양한 형태로 쪼개진 하위 RNA를 만들어 냅니다.

국내 연구진이 바로 인간의 몸에서 만들어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하위 RNA 분석에 성공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정밀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습니다.

다른 나라의 연구진이 부분적으로 RNA를 분석한 적은 있어도 코로나19의 유전자 지도를 완성할 만큼 정밀한 분석은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장혜식 / 서울대 교수(IBS 연구위원) : 이번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어떤 것(하위 RNA)들이 나오고 있는지, 어떤 게 어떤 양으로 존재하는지, 서로 비율이 어떤지, 잘 몰랐기 때문에 저희가 이번에 전사체(하위 RNA)를 조사해서 좀 더 자세히 알게 됐습니다.]

연구팀은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최소 41곳에서 화학적 변형이 생긴 것도 확인했습니다.

바로 이 화학적 변형에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존 여부와 면역 체계의 비밀이 담겨 있는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습니다.

[장혜식 / 서울대 교수(IBS 연구위원) : 저희가 RNA 수식(화학적 변형)을 발견했는데요. 저희가 발견한 RNA 수식이 아마도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면역을 회피하는 기능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완성된 바이러스 지도와 변형 부위를 정밀 분석하면 코로나 19의 치료제나 백신 개발도 크게 앞당길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대 김빛내리 교수와 장혜식 교수팀이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셀'에 실렸습니다.

취재기자 : 이성규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