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4313 1132020041059424313 04 04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7766000 1586508014000

싱가포르 교사들, 잇따른 오류발생에 'ZOOM' 사용중단

글자크기

폭발적인 사용량 증가로 음란물 유포·혐오이미지 공격 등 ‘줌 공격’ 빈번히 발생

쿠키뉴스

[쿠키뉴스] 서유리 인턴 기자 =싱가포르 교육부가 화상 회의 어플 '줌(Zoom)'의 잇따른 오류 발생에 사용 중단 처분을 내렸다.

10일(현지시간) BBC의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교사들은 내 온라인 화상 교육 도중 음란물 창이 뜨는 등 심각한 오류들이 발생하자 줌 사용을 중단했다.

현지 지역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한 중학교 1학년들의 수업에서는 2명의 남성이 등장해 음담패설을 늘어놓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수업은 즉시 중단되었으며, 한 학부모는 싱가포르 언론 스트레이트타임스에 '가정 학습은 안전한 공간이 되어야 한다. 시스템 운영이 어렵다는 건 알고 있지만 부모로서는 매우 걱정된다'고 전했다.

이에 정부 교육기술부의 애런 로는 '이것은 매우 심각한 사건이다'라며 '교육부는 현재 두 가지 위반사항을 조사하고 있으며, 혐의가 인정되면 경찰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예방 조치로서 교사들은 이러한 보안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줌 사용을 중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줌은 '본사는 그런 행동을 매우 부정적으로 생각하며 우리는 사용자들이 줌에 직접 보고를 함으로서 줌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권장한다'고 밝혔다.

또 줌은 '가상 대기실을 사용하고 기본적으로 주최자만 화면을 공유할 수 있도록 기본 설정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줌은 2013년 처음 대중에 선보인 화상회의 도구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 세계의 국가들이 잇따라 휴교령 및 온라인 강의 시행 지침을 내리자 사용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음란물이 갑자기 화면에 뜨거나, 원인을 알 수 없는 혐오 이미지가 뜨는 등 '줌 공격'(zoombombing)이 발생하기도 해 미국 뉴욕 주는 지난 5일 줌 사용을 중단키로 했다고 밝혔다.

westglass@kukinews.com

쿠키뉴스 서유리 westglass@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