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041 0562020041059426041 04 04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6413000 1586516481000

‘확진’ 英 존슨 총리, 상태 호전 일반 병실로

글자크기

트럼프 "아주 좋은 뉴스"

코로나19로 병원 입원 후 증상 악화로 집중치료실까지 갔던 보리스 존슨(55·사진) 영국 총리가 상태가 호전돼 일반 병상으로 옮겼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 소식을 반기며 ‘영국의 트럼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세계일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런던=EPA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총리가 오늘 저녁 집중치료 병상에서 일반 병상으로 옮겼으며 회복 초기단계로 긴밀하게 증상을 관찰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존슨 총리가 “매우 좋은 정신 상태에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아주 좋은 뉴스: 보리스 존슨 총리가 방금 집중치료 병동에서 나왔다”며 “보리스, 쾌유를 빈다!!!”라고 적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으며, 이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나 열이 계속되는 등 열흘가량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지난 5일 저녁 런던 세인트토머스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다시 상태가 악화해 다음날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겼다. 코로나19 환자 중에서는 호흡곤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소호흡기 등의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이곳으로 옮겨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슨 총리는 이곳에서 산소치료 등을 받으면서 상태가 호전됐고, 3일 만에 일반 병상으로 옮겼다.

BBC는 그러나 존슨 총리가 언제쯤 완전히 회복해서 업무에 복귀할지 예측하기는 이르다고 전했다. 당분간은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총리대행 역할을 계속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