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64699 0562020052260264699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094800000 1590103386000 당선인 압박 원유철 29일 합당 최선 2005221231 related

해야 하지만 시기는 '글쎄'… 통합·한국 개원전 합당 물 건너가나

글자크기

개원전 합당 물 건너가나/ 통합당 워크숍 “합당 국민과 약속”/ 합당 위한 전국위 개최 착수 방침/ 한국당 김기선 “9월 이전 어렵다”/ 당선인들은 “이달내 합당” 반기/ 주호영 “당 지도체제 결정되면/ 반대안 있어도 도와달라” 당부/ ‘김종인 비대위’ 임기 22일 결정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합당 논의가 중대 기로에 섰다. 통합당 21대 당선인들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국회 개원 전인 오는 29일까지 조건 없는 합당을 할 것을 한국당에 촉구했다.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는 ‘오는 9월까지는 합당이 어렵다’며 사실상 이를 거부했다. ‘형제 정당’ 간에 벌어진 이 같은 ‘집안 싸움’에 한국당 당선인들은 지도부에 반기를 들며 통합당에 힘을 모았다.

세계일보

머리 맞댄 통합당 의원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앞줄 오른쪽)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통합당 당선인 84명은 이날 당선인 총회 및 워크숍에서 오는 29일까지 미래한국당과 조건 없는 합당을 이뤄내겠다고 결의했다. 통합당은 결의문에서 “우리는 국민과 당원 앞에 선거 후 하나가 되겠다고 약속드렸다”며 “180석의 거대여당과 이기는 협상을 하기 위해서는 통합당과 한국당이 단일대오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합당을 위한 전국위원회 개최 준비에 즉시 착수할 방침이다.

그러나 합당 논의를 위해 워크숍에 참석한 한국당 김기선 정책위의장은 “9월 정기국회 이전까지는 합당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또 “이번 총선은 한국당이 잘해서 19석을 얻은 것”이라며 “통합당이 부정선거 문제 제기를 안 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만일 재검표 결과 부정선거 의혹이 사실이라면 당사자인 한국당은 존재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컷오프(공천배제) 위기에 몰리자, 한국당으로 이적했다.

세계일보

미래한국당 초선 당선인들 및 사무처 당직자들이 미래통합당과의 조속한 합당을 요구한 21일 미래한국당 염동열 사무총장이 국회 의원회관 원유철 대표실에서 긴급회동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염동열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나 “5월 말까지 합당은 물리적으로 어렵다. 통합은 100% 해야 하지만 시기에는 유연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한국당 내부에서는 반발이 터져나왔다. 한국당 당선인 19명은 이날 오전 회동해 3시간여의 토론 끝에 ‘국회 개원 전인 5월 내 무조건 합당’으로 의견을 모았다. 일각에선 “지금의 사태는 원유철 대표 개인의 당권 유지 욕심 때문에 초래된 소동”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한국당 사무처 당직자들도 ‘원 대표의 임기를 8월 말까지로 연장하기 위한 26일 전당대회에 반대한다’면서 당무 거부를 선언했다.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21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당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지도부는 당내 반발에 일단 한발 물러섰다. 원 대표와 염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긴급 회동 뒤 진화에 나섰다. 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 당선인들의 입장문을 존중한다. 저도 29일까지 당이 합당 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결국 오는 26일 예정된 한국당 당선인 총회 및 전당대회에서 입장 정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염 사무총장은 “26일 최종적으로 어느 시기에 어떻게 (합당을) 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 당선인들은 이날 당 전략 컨트롤타워 수립, 중도층 공략, 청년 세대와의 동행 방안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토론에 대해 한 초선 당선인은 “중도층 외연 확장 필요성에 대해 모두 절감했지만 지금 당선인들 모두 ‘중도’에 대한 정의가 제각각이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빠른 시일 내에 중도층의 마음을 얻는 일이 요원해 보인다. 우리 당은 시간이 좀 많이 걸릴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내 최대 현안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임기 문제는 행사 이틀째인 22일 결판을 짓기로 했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의 임기에 제한을 두는 당헌 조항 삭제를 재추진할 전망이다. 이 경우 오는 8월 31일 전당대회를 열지 않고, 길게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까지 비대위가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워크숍에서 당 지도체제와 관련해 “어떤 방식에 따라 결정이 되면 반대의견을 가지더라고 흔쾌히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장혜진·김민순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