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5874 0252020052360285874 09 09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0171840000 1590171881000

[사설] 사기성 계획서로 10억 타내고 기부·보조금 수십억 누락하고

글자크기
정의기억연대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위안부 쉼터 마련에 기부금 10억원이 필요하다며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보면 기가 막힌다. 쉼터에서 주치의 치료, 매주 목욕, 건강한 식생활, 미술·노래 치료 등을 하겠다고 적어 놨다. "할머니가 연탄가스 때문인지 시름시름 아프다"며 쉼터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안성 쉼터를 지난달 매각할 때까지 7년간 피해 할머니 중 단 한 명도 안성에 상주하지 않았다. '통원 치료'를 한다면서 종합병원에서 66㎞ 떨어진 곳에 쉼터를 잡았다. 실제 그곳은 쉼터가 아니라 정대협 관련 단체의 수련회장, 바비큐 파티장, 펜션 등으로 이용됐다. 사업계획서가 아니라 기부자를 속인 '사기 문서'나 다름없다. 그 문서 명의가 정대협 대표였던 윤미향 당선인이다.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대협과 정의연이 국세청 공시에 빠뜨린 국민 기부금과 정부 보조금이 37억여원에 이른다고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가 밝혔다. 어린 학생들이 용돈을 모아 기부한 5000만여원도 단체기부금 공시에서 빠졌다고 한다. 정의연이 지난 4년간 받은 보조금이 13억여원인데 공시에는 5억여원만 기록돼 있다. 국민 세금 8억여원의 행방을 알 수가 없다. 정의연 보조금은 2016년 1600만원에서 지난해 7억4708만원으로 46배 늘었다. 정의연에서 사라진 세금 8억여원 대부분은 이 정부가 준 것이다. 정권이 국민 돈을 제 돈인 양 선심 쓴 것인데 눈먼 돈이 돼 버렸다. 검찰이 횡령 의혹을 밝히려고 압수수색을 했더니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 모독이며 인권 침해"라고 반발했다. 얼마 전 위안부 피해자를 치매로 몬 게 누군가.

최근 정의연은 윤 당선인을 두둔하는 '초기 정대협 선배들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런데 선배 12명 명단에 오른 윤정옥 초대 공동대표는 "그런 입장문에 대해 들어본 적도 없다"고 했다. 원로 이름을 도용한 것 아닌가. 윤정옥 전 대표는 윤미향 당선에 대해 "정치에 일절 관여하지 않는다는 정대협 정신과 맞지 않는다"며 "할머니들에게 못 할 짓"이라고 했다. "단체가 나서서 모금하는 건 정대협 정신에 맞지 않는다"고도 했다. 그런데도 정의연 측은 "한 줄 한 줄 읽어 드리고 동의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엔 원로도 치매로 몰 건가.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