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197 0432020052360292197 02 0201001 6.1.8-RELEASE 43 SBS 58359492 true true false false 1590237134000 1590247926000 related

엘리베이터에 붙은 '항균 필름'…코로나19 막아주나?

글자크기
<앵커>

요즘 엘리베이터 타서 층을 누를 때 버튼 위에 반투명 필름이 붙어있는 거 많이 보셨죠? '항균 필름'이라고 해서 없는 것보다는 안심이 되기는 하는데, 정말 효과가 있는 필름인지 스브스뉴스에서 알아봤습니다.

<기자>

요즘 어디를 가나 보이는 이 반투명 필름.

코로나19 때문에 찝찝해서 버튼 제대로 못 눌렀었는데 좀 편해지기는 했어요.

그런데 이 얇은 필름 하나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죽는다고?

플라스틱에 항균 효과로 유명한 구리 성분을 넣어 만들었다는 이 필름들.

[A 씨/필름 제조업체 사장 :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페렴균, MRSA균, 녹농균도 (항균 테스트) 받은 시험 성적서 다 갖고 있고요.]

어? 그럼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죽이는 것인가?

[A 씨/필름 제조업체 사장 : 일단 저희는 데이터가 없어요. 바이러스를 죽인다는 균을 죽인다고 해서 바이러스를 죽인다는 거는 시험을 해봐야 아는 건데 국내에는 바이러스 시험을 하는 데가 일단은 없어요 기관이. (저희 제품에는) 항바이러스 그런 얘기를 안 써요. (판매 업체한테도) 못 쓰게 했어요.]

응? 효과가 있다는 것인가요, 없다는 것인가요?

사실 생물인 세균과 생물에 기생하는 바이러스는 억제 방법이 다르다고 합니다.

[엄중식/가천대학교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 일단 세균이 묻어서 오래 견디지 못하게 하는 그런 (항균) 성분들은 있죠. 근데 바이러스가 오래 견디지 못하게 하는 효과는 (충분히) 검증이 아직 제대로 된 게 별로 없죠. 세균이 성장을 못하는 환경이 바이러스가 생존하고 성장하지 못하는 환경과 유사하기는 하지만 완전히 똑같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최근 여러 물질의 표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력이 얼마나 지속되는지 실험이 진행되기도 했지만,

[김우주/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구리 표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4시간까지도 생존 가능하기 때문에 구리 항균 필름을 너무 맹신하면 안 되겠다.]

구리판 자체가 아닌 필름 형태의 제품이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지도 더 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적지 않습니다.

다시 말하면 항균 제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등등 모든 해로운 것들을 다 막아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

음, 필름이 있다고 안심하면 안 되겠네.

[엄중식/가천대학교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 지금 코로나와 관련돼서는 마스크 착용이 제일 중요하고요. 그리고 손 위생, 거리 두기. 이 세 가지가 가장 중요합니다.]

여전히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정 제품을 맹신하기보다는 엘리베이터에서는 대화를 자제하고 버튼을 누르고 나서는 손을 꼭 씻는 기본적인 습관 잊지 마세요.

(책임 프로듀서 : 하현종, 프로듀서 : 이아리따, 연출 : 김유진, 촬영 : 정 훈, 편집 : 배효영, 그래픽 : 김태화, 담당 인턴 : 홍진솔)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현종 기자(mesonit@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