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269 0102020052360292269 04 04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8231000 1590239168000

日 여자 레슬러 기무라 하나 스물둘에 극단을 선택한 이유

글자크기
서울신문

AF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여자 프로 레슬러로 넷플릭스의 리얼리티쇼 ‘테라스 하우스’의 최신 시리즈에도 얼굴을 내민 기무라 하나가 스물둘 짧은 삶을 접었다.

고인의 회사 스타덤 레슬링은 23일 성명을 내고 그녀가 사망한 사실을 확인하며 팬들에게 사생활을 존중하고 사태를 수습할 때까지 시간을 좀 달라고 당부했다. 사인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근 그녀가 일련의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자신이 사이버 괴롭힘을 당했다고 하소연한 점으로 미뤄 극단을 선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날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그녀의 마지막 사진은 고양이와 함께 촬영한 것이며 사진설명에 “안녕”이라고 적혀 있었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고인은 전날 트위터에는 자해 사진들을 올리며 “더 이상 인간이고 싶지 않다. 난 살면서 사랑 받고 싶었을 뿐이었다. 모두 감사 드린다. 사랑한다. 안녕”이라고 밝혀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그녀는 팬들과 비평가들로부터 매일 수백 통의 트위터 글로 공격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팬들과 레슬링계는 사이버 괴롭힘이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제대로 알리자는 목소리가 나왔다. 임팩트 세계 챔피언 테사 블랑차드는 “잔인한 사람들이 소셜미디어에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는지 마음이 진짜 찢어지는 것 같다. 기무라 하나를 알았다는 것은 대단한 영예였다. 따스한 영혼과 엄청난 열정, 직업윤리까지 갖춘 대단한 소녀였다”면서 “이 일로 소셜미디어에서의 상호작용이 어떤 이, 누가 됐든지 간에 정신건강에도 심대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상기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스타덤이 주최한 파이팅 스피릿 상을 수상한 고인은 세 남성과 세 여성이 우연한 계기로 한 집에 모여 사는 얘기를 다룬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캐스팅됐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방영이 중단됐다.

어머니 역시 유명 레슬러 기무라 교코다.

유명 레슬러들이 잇따라 추모의 뜻은 전달했다. 영국의 프로 레슬러 제이미 해이터는 “심란하다. 뭐라고 할지 어떤 감정일지에 대해 알지 못한다. 미국 레슬러 쑤융은 “널 늘 사랑하고 그리워한다. 내 친구, 넌 내 사랑스러운 작은 동생이었다”고 애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