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858 0042020052460292858 01 01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266442000 1590267368000 related

당선인까지 부정선거 아니라는데...결국 통합당에 부담

글자크기
[앵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제기하고 있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통계청장 출신의 통합당 초선 당선인이 부정선거 가능성이 작다는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하지만 검찰 수사 시작에도 통합당이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서, 정치적 부담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총선 직후부터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누군가 사전투표함에 본투표 용지를 넣어 대거 기권표를 만들었고, 이는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민경욱 / 미래통합당 의원 (지난 11일) : 사전 투표 용지들이 담겨 있는 사전투표용지 투표함에서 발견된…이거는 조작의 증거입니다, 여러분.]

이 같은 주장의 근거는 바로 미국 미시간대학교의 월터 미베인 교수의 보고서였습니다.

미베인 교수는 사전투표에서 부정투표로 인식되는 결과가 두드러진다고 주장했습니다.

비정상 투표소를 빨간 점으로 표시했는데, 본투표 결과와 해외부재자 투표 그래프보다 사전투표에 빨간 점이 더 많습니다.

미베인 교수는 이 가운데 상당수가 실제로는 기권을 했지만, 민주당 표로 둔갑됐다고 추정했습니다.

[월터 미베인 / 미국 미시간대 정치학부 교수 (지난 8일) : 이 모델은 한국 총선의 결과가 '부정 없는 선거'에 대한 제 관점에서 볼 때 뭔가 이상한 점이 있다는 걸 보여줍니다.]

이를 토대로 민 의원은 해킹 의혹 등을 추가로 제기하며 21대 총선 전면 무효소송까지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통계청장 출신인 통합당 유경준 당선인은 이 같은 주장의 통계적 오류를 잡아냈습니다.

우리나라 사전투표는 신청제가 아니어서 투표율이 100%가 나올 수밖에 없는데, 미베인 교수의 논문은 이를 간과했다는 겁니다.

또 통계에 사용된 4가지 분석 단위 가운데 두 가지가 중복됐다며 오류 제거하고 다시 계산하면 98.4% 부정선거가 아니라는 결과가 나온다고 밝혔습니다.

민 의원을 향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멈추라는 당내 요구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궤변이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한다며 민 의원을 아예 출당시켜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고,

김무성 의원은 조작론을 확대 재생산하고 있는 극우 유튜버를 향한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김무성 / 미래통합당 의원 (지난 14일) YTN 정치인터뷰 '당당당' : 편파적이고 자극적인 주장을 해서 클릭 수 올리기에 혈안이 돼서 그래서 과당 경쟁해 온 것이 사실 아닙니까? 결국 클릭 수 올린다는 게 돈벌이에 급급했다는 소리죠.]

그럼에도 정작 통합당 지도부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으며 침묵하고 있습니다.

부정선거 이슈에 동조하는 일부 보수진영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가운데, 선거 불복이냐는 비판적 여론 또한 확산하고 있습니다.

제때 명확한 선을 긋지 못한다면 결국 통합당에게 또 하나의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큽니다.

YTN 염혜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