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989 1132020052460292989 02 02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68409000 1590268515000 이태원클럽 코로나19 대구 경북 확산 2명 확진 2005241101 related

대구·경북서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잇따라..보건당국 긴장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대구와 경북에서도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에 사는 10대 A씨(음식점 아르바이트생)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A씨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대구를 방문하고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진된 친구 B씨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추정됐다"고 전했다

B씨는 대구 방문 전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양성 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 전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 당국은 A씨와 B씨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B씨는 대구 방문 기간에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일대에서 노래방과 옷가게 등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12시까지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 40분부터 8시 30분까지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을 거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23일 "현재까지 이들의 진술을 기반으로 대구시가 확인한 밀접접촉자는 가족과 지인 등 62명이지만 CCTV, GPS, 카드내역 조사 등에 따라 추가 접촉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경북 성주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 확진자 A씨의 외할머니인 60대 여성 D씨가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D씨는 지난 20일 대구 사는 딸 집에서 외손자 A씨 등과 하루를 보낸 뒤 이튿날 오후 성주 자택으로 귀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이후 A씨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2일 오전 진단검사를 받았다.

외손자 A씨가 서울 사는 친구 등을 통해 전염된 3차 감염자이기 때문에 D는 4차 감염자가 된다.

doncici@kukinews.com

쿠키뉴스 장재민 doncici@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