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563 0102020052560304563 02 02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59376893 false true true false 1590338806000 1590350861000 related

유은혜 “감염 확산지역, 3분의2 이하만 등교 권고”

글자크기
격일제·격주제 활용… 돌봄 공백 최소화
방과후학교 강사 등 3만여명 투입 예정
일부 “일괄적 지침 타당한지 의문” 혼란
서울신문

초등 1∼3학년 온라인 개학 실시 - 초등학교 1∼3학년생들의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 서비스를 신청한 1학년 학생들이 교실에 나와 EBS 방송을 보고 있다. 2020.4.2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있는 지역 학교는 전교생의 3분의2 이하만 등교하도록 할 것을 권고했다. 격일제·격주제 등 다양한 등교 방식과 맞물려 돌봄도 제공해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이 발생하는 지역의 학교는 등교 인원을 전교생의 3분의2 이하로 하도록 각 시도교육청에 강력하게 권고했다”면서 “등교수업과 원격수업 병행, 격주제·격일제 등교 등을 통해 이 같은 조치를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높아 이 같은 조치가 필요한 지역은 수도권과 대구·구미 등 경북 일부 지역이라고 교육부는 덧붙였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방과후학교 강사 등 3만여명의 지원 인력을 투입할 방침이다.

앞서 교육부가 권고한 대로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고 1~2학년은 격주 등교하면 이 같은 지침을 준수할 수 있다. 초등학교의 경우 전 학년이 ‘번호 홀짝제’나 학년별 격주제로 등교하면 전교생의 절반만 등교할 수 있다. 교육부는 고 1~2학년은 격주·격일 등교,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주 1회 이상 등교할 것을 권고했지만, 일부 학교는 기존의 등교 방식 바꾸기를 꺼리거나 돌봄 공백을 우려해 전교생이 매일 등교하기로 방침을 정하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또 “등교 개학해도 돌봄이 중단되지 않는다”면서 “오전·오후반 등 등교 형태에 맞게 돌봄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초등학교 등교 개학을 앞두고 일부 교육청이 등교 개학과 함께 긴급 돌봄(오전 9시~오후 7시)이 중단되고 방과후 시간에 제공되는 일반 돌봄으로 전환된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교육부는 “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에게는 돌봄을 제공하는 것으로 (시도교육청과) 협의됐다”고 선을 그었다.

돌봄 운영을 놓고 일선 학교의 혼란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긴급 돌봄을 유지할지 여부에 대해 지침을 받은 게 없어 아직도 돌봄 운영 방식을 확정하지 못했다”면서 “학교마다 등교수업 방식과 여건이 다른데 일괄적으로 지침을 내리는 게 타당한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초등학교의 경우 격일제나 격주제, 오전·오후반 등 등교 방식이 다른 학교급에 비해 복잡한데, 이와 맞물려 돌봄까지 운영하려면 돌봄 인력 배치와 교실 확보, 급식 등 조율해야 할 문제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고3의 등교 개학에 이어 27일에는 초등학교 1~2학년과 유치원,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등교 개학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