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6923 0092020052560326923 03 0305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97411000 1590397424000 related

박인비-유소연 vs 리디아고-린드버그, 스크린골프로 샷대결

글자크기

오후 8시 골프존 공식 유튜브·네이버TV 채널 라이브로 생중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인비·유소연 선수와 리디아 고·퍼닐라 린드버그 선수가 스크린골프를 통해 샷대결을 펼친다. 실시간 원격 시스템으로 프로 선수들이 참여하는 스크린골프 대회가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밤 8시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퀸들이 스크린을 통해 샷대결을 펼치는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가 시작된다. 이번 대회에는 박인비(32)-유소연(30), 리디아 고(뉴질랜드)-퍼닐라 린드버그(스웨덴) 등 2개조 4명이 출전한다.

이번 경기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세계인들과 골프 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자선 목적이다. 역대 LPGA 투어 메이저 챔프들이 참가한다.

이 대결은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서 동시에 열린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온라인 시스템을 활용, 두 곳을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다. 박인비와 유소연 조는 대전에서 이날 오후 8시에 경기를 시작하고 리디아 고와 린드버그는 오전 7시(현지시간)에 미국에서 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의 관전 포인트 중의 하나는박인비와 린드버그의 샷대결이다. ‘2018년 ANA인스퍼레이션'의 연장전에서 메이저 7승의 박인비가 스웨덴의 신예 린드버그에게 우승을 내준 이후로 두 선수는 스크린을 통해 다시 샷대결을 펼치게됐다.

대회에 참가하는 박인비-유소연 프로는 "코로나19로인해 LPGA 투어가 중단되고 전세계가 위험에 처해있는 상황에서도 이번 대회 참여를 통해 LPGA 동료 선수들과 함께 코로나19를 다양한 방법으로 극복할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가상의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온라인 매치플레이를 통해 전세계 골프 팬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거둬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에게 우승 상금을 전달하고 싶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대결은 1라운드 18홀 포섬(foursome· 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공 한 개로 경기하는 방식), 2라운드 18홀 포볼(four-ball· 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좋은 성적을 팀 점수로 삼는 방식) 매치플레이로 치러진다. 대회 코스는 지난해 PGA 챔피언십이 열렸던 뉴욕주 파밍데일에있는 베스페이지 스테이트파크 블랙코스다.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갤러리 없이 무관중으로 치러질 방침이다. 25일밤 8시부터 골프존 공식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 라이브를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또 오는 6월에는 JTBC GOLF와 ‘스크린골프존’ 채널을 통해서도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 다만 방송 일정은 방송사 사정상 조정될 수 있다.

골프 팬들을 위한 돌발퀴즈 이벤트도 열린다. 골프존 공식 유튜브와 네이버TV 채널 라이브를통한 경기 생중계 중 해설위원과 캐스터가 내는 즉석 돌발퀴즈를 맞춘 시청자에게 추첨을 통해 볼빅솔리체 골프공 6구(총20명)를 증정한다. 참여를 원하면 네이버TV와 유튜브의 라이브 댓글로 돌발퀴즈의 정답을 작성하면 된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