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698 0102020052560327698 02 02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01029000 1590437220000

“여자는 꽃, 남자는 물뿌리개” 우린 교수님이 부끄럽습니다

글자크기
학생회 “성차별적 인식” 사퇴 촉구
해당 교수 “10년 전 글… 비난 과해”
학교 측 “다음주 진상조사위 개최”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가 성차별적 인식이 담긴 자신의 블로그 게시물을 학생들에게 읽게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학생들은 교수의 사퇴를 주장하며 학교 측에는 재발 방지 조치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25일 한국외대 학생회 등에 따르면 이 학교 명예교수 A씨는 경영학 관련 강의에서 자신이 2009년 블로그에 쓴 글을 읽는 것을 1학기 중간고사 시험 과제로 냈다. 이 글 중 일부가 성차별적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A교수가 쓴 글에는 남성을 물뿌리개, 여성을 꽃에 비유하며 “집 꽃 물 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 “시들다가 말라 죽으면 남자 손해”라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 학생회에 따르면 A교수의 블로그에는 성매매 업소 밀집 지역에 방문한 기록도 남아 있었다. 학생회는 “여성에 대한 성착취는 인지하지 못하고 일종의 ‘기행담’으로 취급했다”며 “남성의 본능이라는 허상을 쥐고 여성을 착취하는 구조에 가담하는 교수는 교단에 서 있을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동체 안에서 보호받아야 할 학생들이 교원에 의해 불쾌감과 수치심을 느낀 사건에 대해 외대 교수사회는 부끄러움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교수진은 교수사회 내 차별적이고 혐오적인 문화를 반성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마련하라”고 밝혔다.

이에 A교수는 학교 측에 “개인 생각을 블로그에 10년도 전에 써 놓은 것을 문제 삼는 것은 과하다”면서도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학생들에게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외대 관계자는 “다음주 중 부총장이 위원장으로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개최해 내용을 파악하고 이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