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268 0522020052560328268 02 0213001 6.1.11-RELEASE 52 뉴스핌 59667513 false true true false 1590406080000 1590411389000 related

음란물 재유포 혐의 30대 승려...아동 성착취물 1260건 소지

글자크기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n번방 등 성 착취 영상물을 재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30대 승려가 재판에 넘겨졌다. 이 승려는 영리 목적으로 아동·청소년 대상인 영상물을 포함해 1260건이 넘는 성 착취물을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핌

법원 로고 [뉴스핌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 심리로 열린 승려 A(32) 씨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사건 첫 공판에서 검찰은 A씨의 공소사실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지난 3월까지 4개의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하며 8000여 건의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유포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박사방 등에서 공유된 영상물을 제3자로부터 구매한 후 4명에게 15만원을 받고 해당 영상을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A씨가 음란 영상물을 구매해 일부를 판매한 점에 미뤄 그가 영리 목적으로 성 착취물을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판단했다.

A씨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검찰이 제출한 증거목록의 누락 부분을 확인하고 일부 증거물 등 확인한 후 의견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A씨의 다음 재판은 다음달 22일에 열릴 예정이다.

zeunb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