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987 0682020052660329987 01 01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429600000 1590429715000 related

김병기-이수진 “현충원서 친일파 묘 파내야”

글자크기

“역사 바로세우기 위해 파묘 입법”

조성은 “전근대적 부관참시… 충격”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이수진 당선자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친일파 묘역을 파묘(破墓)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동작을에서 당선된 이 당선자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석해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까지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친일파 파묘’ 법률안이 통과가 안 됐다”며 “현충원에 와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20대 국회에는 국가보훈처장 또는 국방부 장관에게 ‘이장 요구’ 권한을 부여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제출됐지만 폐기됐다. 보훈처와 민족문제연구소 등에 따르면 2009년 대통령 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 명단 중 현충원에 안장된 인물은 11명이다.

한편 김 의원과 이 당선자의 이 같은 주장과 관련해 미래통합당 조성은 청년비대위원은 “조선시대 사화 때 ‘부관참시’를 했던 일이 연상된다”며 “국민 분열만 가중하는 전근대적이고 충격적인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