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970 0142020052660344970 02 0201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0816000 1590470848000 related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후폭풍…"윤미향 사퇴하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윤 당선인을 거듭 비판하면서 후폭풍이 일은 것이다.

시민단체 경제민주주의21은 26일 논평을 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윤 당선인을 향해서는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윤 당선인은 물론 정의연의 현재 임원들이 위안부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하는 데 필요한 정의로움과 도덕성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즉시 사퇴 △정의연(전신 정대협)의 현 임원진 총사퇴 △정치적 중립성과 회계 투명성을 담보하는 새 임원진 구성 △새 임원진이 위촉하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정의연 회계부정·기타 불법 의혹 진상 규명과 공표 △검찰과 국세청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 할머니가 전날 개최한 2차 기자회견 이후 정의연과 관련한 논란은 더욱 증폭되는 모양새다.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원고에 의존하지 않고 논리적으로 의혹을 언급하면서, 일각에서 일었던 기억력에 대한 의구심도 해소됐기 때문이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는 이날 윤 당선인의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과 배우자가 1995년부터 2017년까지 총 5채의 부동산을 현금으로 구매했는데 이 자금의 출처가 의심된다는 내용이다.

윤 당선인은 현재 횡령과 사기를 비롯해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윤 당선자와 정의연을 상대로 시민단체가 제기한 고발 건은 현재까지 총 8건에 이른다.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수사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이르면 이번주 윤 당선인을 소환 조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는 오는 30일 이후에는 윤 당선인 신병 확보가 쉽지 않은데다, 검찰이 기자회견을 통해 한층 높아진 국민들의 공분을 감안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편 윤 당선인은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두문불출하고 있다. 이 할머니는 지난 21일 윤 당선인을 만났을 당시 "25일 기자회견에 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