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7361 0122020052660347361 01 0101001 6.1.1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4120000 1590488293000 related

여야 원내대표 회동, "법정시한 지키자" 한 목소리 냈지만 '상임위' 이견 전망

글자크기
전자신문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신임 원내대표가 26일 첫 공식회동하고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협상에 착수했다. 여야는 21대 국회를 개원 법정 시한에 맞춰 열어야 한다는 것에는 이견 없이 동의했다. 향후 상임위원회 구성이 협상 변수로 예상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통합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21대 원 구성을 위한 첫 공식 만남을 가졌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을 찾은 김 원내대표를 향해 “방문해줘서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지금 국가적으로 매우 위기상황이고, 이런 상황에서 국회가 조속히 원 구성을 해서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고 함께 위기 극복해나가는 모습 보일 때 국민도 안심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정 시한을 준수해서 개원하고 제대로 일하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게 필요하다”며 “역대 국회 개원 상황을 보면 9월 1일 정기국회 개회 전까지 협상한다든지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준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협상은 상대가 있다 보니, 특별히 이번에 압승한 민주당에서 야당의 입장을 조금만 고려하시만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첫 출발인데 좋은 성과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주 원내대표가 오늘 제가 가장 듣고 싶어했던 말을 해줘서 감사하다. 국회법에 정해진 제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 이게 지금 국민이 가장 바라는바”라고 화답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도 있고 일자리 문제도 심각한데 국회가 제 역할 하는 건 너무나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국회 혁신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서 일할 수밖에 없는 제도와 시스템 만드는 것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결정을 빨리 해야 한다.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회가 반드시 (일하는) 그런 방향으로 개혁하고 혁신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일하는 국회도 함께 만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 좋다. 좋은데 기본적으로 국회는 헌법상 삼권분립에 따라서 행정부를 감시하는 역할”이라며 “너무 일에 치중하다가 제대로 된 일하지 못하지 않을까 이런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180석 가까이 되니까 혹시 인해전술로 우리 압박하는 게 아닌가”라며 “ 민주당 하기에 따라서 저희도 적극 호응할 수 있고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원만한 합의 이를 수 있도록 서로 노력하자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30일 임기를 시작하는 21대 국회의 원 구성 법적 시한은 다음달 8일이다. 관건은 상임위원장 자리다. 위원장 몫을 두고 여야의 입장 차이가 예견된다. 상임위원장 수는 각 정당의 의석수에 비례한다. 관행적으로 야당이 위원장을 맡아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자리를 두고 협상이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여야는 원 구성을 두고 매번 법정 시한을 넘겨왔다. 지난달 국회 입법조사처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13대 국회부터 20대 국회까지 국회 원 구성에 평균 41.4일이 소요됐다.

국회 전반기의 원 구성은 13대 국회 21일, 14대 125일, 15대 39일, 16대 17일, 17대 36일, 18대 88일, 19대 40일, 지난 20대 때는 14일이 걸렸다.

통합당이 비례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의 합당 작업을 어떤 일정으로 진행할지도 21대 국회 개원의 변수다. 통합당은 27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한국당과의 합당 관련 최종 의견을 모은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26일 총회를 열고 통합당과의 합당을 최종 결의했다. 21대 국회 시작 전에 통합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다만 두 당 역시 통합 후 상임위 배치 과정에서 갈등의 여지가 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공동취재 조정형기자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