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8212 0252020052660348212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5264000 1590482979000

"할매요, 토착왜구 맞네요" 親文 네티즌들 이용수 할머니 조롱

글자크기

親文 네티즌들 "할매 추하다" "토착왜구 맞네" 인신 공격

'조국 집회' 개국본은 "기획자가 있다"며 음모론 제기

한 언론은 이 할머니 비판 만평 게재했다 논란일자 삭제하기도

조선일보

26일 한 신문에 게재된 이 할머니 비판 만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는 2차 기자회견을 연 다음날, 극성 친문(親文) 네티즌들은 할머니를 원색적으로 조롱하거나 음모론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조선일보

개그맨 노정렬(왼쪽)씨와 개국본 이종원 대표.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 서초동에서 ‘친(親)조국 집회’를 주도했던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이종원 대표는 유튜브 채널 시사타파TV에서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말에 두서가 없다”며 “기획자가 있다고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자신의 주장이 ‘음모론’이라고 전제했다.

이 대표는 또 “(이 할머니와 그 배후세력들이) 이 기회에 일본이 가장 껄끄러워 했던 수요집회와 정의연을 없애고 제 3의 단체를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방송에 출연한 개그맨 출신 노정렬씨는 “이 할머니가 전혀 객관성을 놓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유튜브에 올라온 이 할머니 조롱 댓글들. /유튜브


이 할머니 기자회견이 담겨 있는 유튜브 영상에는 친문(親文) 네티즌들의 조롱이 이어졌다. 이들은 이 할머니를 두고 “토착왜구 맞네” “스스로 망하는 길을 가는건가” “위안부가 아니라 성노예다” “치매각” “갈라치기하는 할머니” 같은 글을 남겼다. 할머니가 일본군 장교와 성관계를 했다는 원색적인 비난도 있었다.

여기에 한 언론은 이 할머니를 비판하는 만평을 게재했다. 그림에선 이 할머니를 ‘물에 빠진 사람’, 윤 당선자를 ‘구해주는 사람’으로 풍자했다. 할머니 말풍선에는 “내보따리 내놔, 그리고 국회의원 되는 꼴 눈 뒤집혀 못보겠다!”라고 적혀 있다. 이 할머니의 문제 제기는 윤 당선자에 대한 부러움 때문이라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물에 빠진 사람 구해주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한다는 거죠?”라며 “여기에 운동을 바라보는 윤미향 부류의 시선이 잘 나타나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이 언론사는 해당 만평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패륜을 저질러 놓고 그림만 없는 척 하면 모래에 머리를 박고 있는 꿩 대가리하고 뭐가 다른 것이냐”며 언론사와 만평을 그린 이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