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2317 0362020052660352317 02 02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81500000 1590481689000 related

스쿨존서 어린이 덮친 SUV…피해자 측 “일부러 낸 사고”

글자크기
피해자 가족, 온라인에 사고 관련 영상 공개

“다투고 사과 없이 간다며 차로 아이 추돌”
한국일보

25일 경북 경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차량이 아이가 탄 자전거를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아동의 누나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은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올리며 “운전자가 일부러 낸 사고”라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경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차량이 아이가 타고 가던 자전거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자 가족 측은 운전자가 “일부러 낸 사고”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경주경찰서는 전날 오후 1시38분쯤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A(9)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를 뒤에서 들이받은 사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A군의 부모는 경찰에 “근처 놀이터에서 A군이 운전자의 5살 자녀를 때린 후 사과 없이 가버리자 운전자가 화가 나 고의로 사고를 낸 것 같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A군의 누나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사고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 누리꾼은 “A(동생)와 B의 실랑이가 있었는데, B의 엄마가 자전거 타고 가는 A를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 고의로 들이 박았다”고 썼다. 해당 게시글은 현재 삭제됐지만, ‘경주 스쿨존 사고’라는 제목으로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A군은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