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0403 0512020052860390403 01 0103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25675000 1590625681000 related

우희종 "윤미향, 우리가 연락해 출마신청…이해찬의 민주당과 협의"

글자크기
뉴스1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이 지난 4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초선 당선인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로 있다가 더불어민주당과 합당 뒤 서울대로 돌아온 우희종 교수는 정치권을 시끄럽게 하고 있는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 문제와 관련해 "시민당이 그쪽(정의연)에 연락, 비례대표로 신청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먼저 시민당이 윤 당선인에게 손을 내밀었다고 밝혔다.

시민당이 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만큼 "윤미향 당시 정의연 이사장 후보신청 사실을 민주당에 알렸다"고 해 이해찬 대표가 '윤미향 영입을 재가했다'는 일부 보도가 틀린 건 아님을 시사했다.

우 교수는 2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 영입과정에 대해 말했다.

21대 총선 비례대표 공천과정을 더불어시민당이 주도했다는 그는 "(10번까지 소수정당 몫이었는데) 2석만 확정된 상황이어서 빈곳 여덟 분을 모셔야 했다"며 "시민사회 목소리를 반영하려 논의했을 때 정의연이 당연히 거론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랬을 때 어느 분이 가장 대표적일까, 그것 역시 누구도 이론 없이 윤미향씨다"였다면서 "자연스럽게 그분께 후보를 심사하니 서류를 내달라는 연락이 갔던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윤미향 당선인을 시민사회에서 추천한 건지, 더불어시민당 자체적으로 선정한 것인지"를 묻자 우 교수는 " 딱 나눠서 말한다면 더불어시민당에서 그 분야 대표자에게 연락했다"며 "그쪽도 논의해보겠다(했고) 그 후에 서류를 받은 셈이다"고 답했다.

진행자가 "윤미향 당선인 영입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직접 재가했다는 보도가 있다"고 지적하자 우 교수는 "후보가 선정됐을 때는 당연히 참여한 정당(민주당)과 교감은 있었다. 이러이러한 명부가 우리는 선정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 그 내역은 사전에 알려줬다"며 "(비례대표 순번) 같은 것보다 구성이 이러니 민주당에서 지지할 수 있겠느냐(물어보는) 그런 과정이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의 재가라는 표현이 큰틀에서 맞다는 취지의 설명이다.

한편 우 교수는 위안부 할머니를 비례대표로 공천하는 문제에 대해선 "90세 이상 분이 비례후보로 된다는 건 아예 생각조차 못 했었다"며 그렇게 말하면 할 말이 없다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