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3851 1212020052860393851 04 0401001 6.1.11-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29774000 1590630204000

'9년만의 유인우주선' 美 스페이스X, 기상 악화로 발사 연기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가 기상 악화로 연기됐다.

일론 버스크가 설립한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27일 오후 4시 33분(미국 동부시간 기준)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발사를 앞두고 비가 내리고 구름이 끼는 등 기상이 악화되면서 예정 시간을 16분 54초 남겨두고 카운트다운 중단을 발표했다.

이날 국립기상청은 발사대 주변 지역에 토네이도 경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이번 발사는 민간 우주 시대의 시작을 알린다는 의미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특히 미국에서 2011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종료 후 9년만에 이뤄진 유인 우주선을 발사여서 의미를 더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까지 현장을 방문했지만 결국 발길을 돌렸다.

스페이스X는 오는 30일 2차 발사를 시도할 예정이다. / 유혜림 기자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