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6008 0372020052860396008 01 01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32151000 1590632170000 related

우희종 "윤미향, 엄격히 검증했다…비난 위한 비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는 28일 윤미향 당선인의 비례대표 후보 선정 과정에 대해 "민주당보다도 더 엄격하게 검증했다"고 말했다.

우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윤 당선인에 대한 공천 심사와 관련해 "(윤 당선인의) 공적인 활동이 있었기 때문에 그 단체의 활동내역을 보지, 그 단체의 회계를 보지 않았다고 해서 부실하다고 말하는 건 정말 비난을 위한 비판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윤 당선인의 공천은 시민당의 자체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민사회에서 추천을 받는데 정의연이 당연히 거론됐고, 가장 대표적인 사람으로 누구도 이론 없이 윤 당선인이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윤 당선인이 현금으로 집 5채를 샀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20~30년간에 다섯 번의 이사가 있었다는 것은 이상하게 볼 이유는 없다"며 "많은 부분이 좀 더 제대로 된 사실확인을 한 다음에 논의돼야 할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우 전 대표는 또 이용수 할머니가 2012년 민주당에 비례대표 후보 신청을 했다가 탈락한 것에 대해 "연세가 여든 넘으신 분께서 비례로 나간다 했을 때 제가 오히려 할머님을 생각하는 입장이라면 저라도 막는 게 자연스러웠다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 후보자 추천 과정에서 할머니는 배제됐던 것이냐'는 질문엔 "90세 이상 분이 비례대표 후보로 된다는 건 아예 생각조차 못 했었다"고 답했다.

이용수 할머니가 윤 당선인을 향해 제기한 배신론에 대해선 "부부도 30년을 같이 살면 각종 애증이 깔리게 되는데 이 할머니도 정치에 뜻을 가졌던 분으로서 지금 상황에서 충분히 배신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도 "저희처럼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 세계에 알려야 하는 활동가 관점에서는 조금 결이 다를 수 있다"고 했다.

ren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