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1946 0242020052860401946 04 04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2810000 1590642830000

트럼프, 트윗에 '경고' 딱지 받자 "트위터 폐쇄" 엄포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로부터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가짜뉴스 경고를 받자 전쟁을 선포했다.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SNS 기업에 관한 규제 행정명령에 트럼프 대통령이 곧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공화당은 SNS플랫폼들이 보수 진영의 목소리를 완전히 묵살하고 있다고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위터가 정치적 편향성을 띄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일이 다시 생기기 전에 그들을 강력하게 규제하거나 폐쇄하겠다. SNS 플랫폼들은 이제 행동을 똑바로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평소 트위터를 비롯한 SNS 회사들이 좌편향이라며 비난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그의 트윗에 ‘가짜뉴스’라는 경고표시를 받자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 논란은 트위터가 ‘우편투표는 선거 조작’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는 경고 문구를 넣으면서 시작됐고 트위터가 직접 제재를 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미국 민주당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에 오는 11월 대선에서 우편투표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려은 수차례 우편투표에 대해 ‘사기’라며 반감을 표한 바 있다.

그는 “우편투표가 실질적으로 사기”라며 “우편투표는 도둑맞고 투표용지는 위조되거나 심지어 불법 인쇄되고 서명을 위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수백만명에게 투표용지를 보내고 있다. 그 주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투표용지를 받는다”며 “부정선거가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는 이달 코로나19 관련 허위 정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경고문을 띄우겠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코로나19 외 다른 주제에도 적용돼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경고문을 붙은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