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399 0042020052860416399 02 02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675321000 1590675967000 related

"태안 밀입국자는 8명"...조직적 범죄 정황 드러나

글자크기

해경, 사건 초기 밀입국자 6명으로 추정

밀입국자 8명·조력자 2명 등 10명 승합차 탑승

목포지역 CCTV 토대로 검거된 중국인 추궁해 확인

밀입국 인원 늘고 국내 조력자들 확인…주민 불안

[앵커]
충남 태안 해변을 통해 밀입국한 중국인이 원래 추정한 6명보다 많은 8명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내에서 취업을 알선한 또 다른 중국인도 검거돼, 밀입국 과정이 전문적이고 조직적으로 이뤄진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과연 이번이 처음이었겠냐는 의문이 생깁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3일 충남 태안 해변에 버려진 레저용 보트가 있다는 신고를 받은 해경은 사건 초기 밀입국자를 6명으로 추정했습니다.

보트가 6인승이고, 인근 CCTV에 6명이 이동하는 모습이 촬영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밀입국자가 2명 더 있었다는 사실이 해경 수사 닷새 만에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해경은 밀입국자가 8명으로 추정되고 목포로 이동한 승합차에는 조력자를 포함해 모두 10명이 타고 있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용의자 추적 과정에서 해경이 확보한 목포지역 CCTV를 토대로 앞서 검거한 중국인 왕 모 씨를 추궁한 끝에 확인됐습니다.

해경은 밀입국자 2명은 CCTV 사각지대에서 합류했고, 승합차에 조력자 2명이 미리 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밀입국 용의자에게 일자리 소개 등 도움을 준 40대 불법체류 중국인을 검거해 출입국 관리기관에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

군과 해경의 감시망을 피해 예상보다 더 많은 사람이 밀입국한 데다 국내 조력자들의 실체도 속속 드러나는 상황.

인근 주민들은 마을 주변에서 그동안 얼마나 많은 밀입국이 이뤄졌을지 불안해합니다.

[인근 마을 주민: 마을 주민들 입장에서는 좀 불안하고 걱정이 되는 부분이 있죠. 이쪽으로 밀항하는 사람들도 있을 테고…. 우리가 원하지 않는 사람들이 들어오고 있으니까….]

만약 밀입국자들을 내려 주고 배가 돌아갔다면 그동안 발각되지 않았을 가능성마저 제기됩니다.

이번에 보트가 발견된 위치가 CCTV가 없는 사각지대인 데다 주민이 보트를 발견해 신고하기 전까지 군과 해경이 밀입국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충남 태안군 관계자 : 외진 지역이 많고요. 일단 해안가가 넓다 보니까 다 관리하지는 못하는 상황인 거고…. 재난 관리용으로 항포구나 해수욕장,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위주로 CCTV가 설치돼있는 상황이죠.]

해경은 검거된 왕 씨가 5년 전 강제 출국을 당하기 전부터 알고 있던 사람들을 통해 밀입국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