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7283 0042020052960427283 01 0101001 6.1.20-RELEASE 4 YTN 61116502 true true true false 1590720785000 1590721692000

윤미향, 오후 2시 국회서 기자회견...의원직은 유지할 듯

글자크기
[앵커]
후원금 논란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하루 앞둔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엽니다.

여러 의혹을 해명하기 위한 것으로 내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의원직은 유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한연희 기자!

기자회견을 어디서 열 지가 관심이었는데 결국,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하는군요?

[기자]
네, 윤 당선인은 여러 경로를 통해, 오늘 입장을 직접 밝히겠다는 의사는 알렸지만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는 기자회견 시작 5시간을 앞둔 오늘 오전에야 확정했습니다.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오후 2시에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국회 소통관은 국회의원이나 국회 사무처 직원 등만 예약할 수 있는 곳인데요.

그래서 통상 시민단체 등은 의원실을 통해 소통관을 예약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윤 당선인이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할 경우 당 차원에서 관여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당선인 역시 국회의원에 준해 직접 소통관을 예약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된 데다, 적당한 장소를 찾기도 어려워 결국, 국회에서 입장을 밝히기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국회에서 직접 의혹 해명에 나서야 야당은 물론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제기하는 사퇴론을 불식시킬 수 있다는 생각 역시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8일 라디오 인터뷰 이후 민주당 당선인 워크샵 등 공식 행사에 전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나오면 11일 만에 모습을 드러내게 되는 건데요.

해명을 담은 회견문만 20분 정도 분량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의혹에 대해 어떤 해명할지가 가장 큰 관심이지만, 의원직을 계속 유지할지에도 관심이 갈 수밖에 없습니다.

어떨 것 같습니까?

[기자]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사퇴 의사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윤 당선인은 내일부터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됩니다.

이를 앞두고 당선인 신분으로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계획한 것으로 보입니다.

윤 당선인은 마지막 공개 발언이었던 지난 1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사퇴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윤 당선인이 운영했던 정의기억연대와 정대협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3억4천만 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았지만, 국세청에는 5억 3천여만 원만 신고해, 8억 원을 누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런 부실 회계 의혹에 더해 윤 당선인이 개인 계좌 4개를 통해 김복동 할머니의 장례비 등 10건을 모금한 것도 의혹의 대상이 됐습니다.

그리고 경기 안성시에 있는 쉼터를 비싼 값에 사들였다가 헐값에 되팔았다, 아파트 구매 자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다는 의혹 등이 이어진 상황인데요.

윤 당선인은 그동안 개인 계좌를 비롯해 의혹과 관련한 자료들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진 만큼,

이런 자료를 토대로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하나하나 직접 소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뒤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