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5267 0232020052960435267 01 0106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39165000 1590958408000

'한국판 에어포스원' 대통령 새 전용기 내년 11월 첫 비행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대한항공, B747-8i 차세대 항공기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대통령의 새 전용기가 내년 11월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29일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의 3차 임차사업 추진 결과 단독 입찰 참여업체인 대한항공과 보잉 747-8i 기종에 대한 5년(2021∼2026년)간의 임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전용기로 사용될 보잉사의 747-8i 기종은 현존하는 대형 항공기 가운데 가장 빠른 마하 0.86의 순항 속도를 자랑한다. 최대 14시간에 1만4천815㎞까지 운항할 수 있다.


현재 대통령 전용기인 보잉사의 747-400 기종보다 운항 거리가 약 2300km 더 길어진 것이다. 동체도 기존보다 더 커졌다.


당국은 747-8i에 통신, 보안장비와 미사일 공격 등에 대비한 방어체계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침실과 수행원석 등 내부 구조 변경 등을 거쳐 내년 11월부터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