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8809 0432020052960438809 03 0301001 6.1.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752375000 1590756813000 related

마스크 안 쓰고, 떠들고…'이용 자제' 학원 · PC방 북적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어제(28일) 다음 달 14일까지 박물관 같은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하면서 학생들이 많이 가는 학원, 또 PC방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강하게 권고했었습니다.

오늘 현장은 어땠을지, 안상우 기자가 학생들 하굣길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 고양시의 학원가. 학교 수업을 마친 학생들이 하나둘 학원으로 향합니다.

[인근 학교 학생 A : 오라고… 아무 말이 없기에 가요.]

학생들은 정부가 학원 이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한 것은 알지만 어쩔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인근 학교 학생 B : ((정부 권고에도) 가게 되는 이유가 있을까요?) 불안하긴 해요. (그래도) 진도가 뒤처지면 안 되니까….]

학원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학생도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은 잘 모릅니다.

[인근 학교 학생 C : (마스크를 안 쓰면 학생도 벌금 내는 건 알아요?) 벌금을 내요? 그건 몰랐어요.]

교육당국은 이달에만 7개 학원에서 강사나 수강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에서는 최근 2주 동안 학원이 방역수칙을 위반해 적발된 경우가 65건이나 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후 시간 PC방에서도 교복을 입은 학생들은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큰 소리로 떠들기도 합니다.

[뭐야? 야 안 돼. 안 돼. 안 돼.]

학생들은 크게 우려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인근 학교 학생 D : 그렇게 걱정되지는 않았어요. 어차피 바로 집에 가서 손도 씻을 텐데요.]

교육부는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학원과 PC방 등 집단 감염 고위험시설에 대해 다음 달 14일까지 집중 점검을 벌이고, 방역지침을 어길 경우 시설 폐쇄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위원양, VJ : 신소영)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우 기자(asw@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