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305 0432020053060441305 01 0101001 6.1.12-RELEASE 43 SBS 61116502 true true true false 1590791694000 1590797889000 related

윤미향, 대부분 의혹 부인…오늘부터 국회의원 신분

글자크기
<앵커>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이 자신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여러 의혹들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각종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는데, 오늘(30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국회의원직을 유지하면서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박하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기자회견장에 선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은 제기된 의혹들을 열거하며 "사실이 아니"라는 반박을 이어갔습니다.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또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돈을 사적으로 유용한 적은 단연코 없다는 기존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안성 쉼터를 일부러 비싸게 샀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며, 원 소유자가 7억 7천만 원 들여 지어 9억 원에 내놓은 집을 "좋은 일 한다"면서 오히려 7억 5천만 원으로 깎아준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개인 계좌로 후원금을 받은 것과 부친을 안성 쉼터에 채용한 것이 잘못이라고 인정한 것 말고는 대부분 의혹과 범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에게는 용서를 구하겠다고 했습니다.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할머니가 저를) 배신자라고 느낄 만큼 제가 신뢰를 드리지 못했다는 것, 그것은 할머니께 지금이라도 사죄 말씀을 전하고 싶고요.]

그러나 이 할머니가 반대한 의원직은 유지한 채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납득하실 때까지 소명하고 책임 있게 일하겠습니다.]

윤 당선인은 오늘부터 국회의원 신분이 됩니다.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