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341 0372020053060442341 03 03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2297855 false true true false 1590800530000 1590800538000 related

7호선 탄 양주신도시, 올해 1만1000여 가구 공급… 그 중심에 ‘양주옥정신도시 대성베르힐’

글자크기
- 서울행 교통망 추진 활발…사람 몰리고 집값도 뛰어

- 미분양 대부분 소진한데다 웃돈 붙어 시장 분위기 좋아

- 최근 회천지구 청약 마감 성공…후속 분양 기대감 높여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경기 양주신도시에서 올해 1만1000여 가구가 공급 예정이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연장,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개통시 서울이 더 가까워지는데다, 서울 전세값이면 내 집 마련이 가능해 분양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양주신도시 10곳에서 1만1571가구(임대포함)가 공급 예정이다. 옥정신도시에서 6곳 8320가구, 회천지구에서 4곳 3251가구다. 양주신도시는 위례신도시 면적의 1.7배, 판교신도시의 1.2배 규모로 옥정지구(693만㎡)와 회천지구(363만㎡)로 구성됐다.

경기 양주는 서울과 거리가 있어 저평가 됐다는 인식이 많았다. 하지만 아파트가 하나둘씩 들어서고 학교, 상권 등 주거 인프라가 확충되면서 사람들이 꾸준히 몰려들고 있다. 특히 2017년 개통한 구리~포천 고속도로 이용시 구리까지 20분대, 강남권까지 약 40분대로 이동 가능해지면서 주거 선호도가 커진데다, 서울 도심권을 잇는 철도망이 추가 연장되면서 양주신도시를 보는 시선도 확 달라진 모양새다.

실제 지난해 12월 지하철 7호선 연장 기공식이 열려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1차로 도봉산에서 옥정지구까지 총 15.3㎞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향후 옥정에서 7호선 포천까지 19.3㎞를 추가로 연장도 추진된다. 지난해 초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에 선정돼 사업에 물꼬를 텄으며, 올해 1월 경기도가 ‘타당성 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입찰 공고를 내며 행정 절차에 착수했다.

특히 치솟는 서울 집값의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인구가 늘고 집값도 들썩이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양주시 아파트 3.3㎡ 당 평균 매매값은 1084만원으로 서울 전세값(평균 1479만원)이면 구매 가능하다. 인구도 2013년 이후 매년 늘고 있으며, 지난해 말 22만2300여명으로 전년(21만7000여명) 대비 2.4% 증가했다.

수요가 몰리자 집값도 들썩이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양주신도시는 집값은 지난해 10.0% 뛰었다. 옥정동 ‘e편한세상 옥정어반센트럴’은 전용면적 84㎡는 올해 2월 3억9900만원 실거래되며 연초보다 5000만원 가량 웃돈이 붙었다. 미분양 소진 속도도 빠르다. 국토부에 따르면 11월말 양주시 미분양은 1142가구에 달했지만, 2월 말 기준 97.6% 소진해 28가구만 남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 경쟁률도 뛰고 있다. 지난 21일 1순위 청약을 받은 '양주회천 대방노블랜드'는 1∙2순위 청약 결과 3160명이 청약을 넣어 평균 4.3대 1을 기록했다. 그간 양주신도시에는 청약이 미달되고, 이후 선착순 분양에서 사람들이 대거 몰려 ‘완판’ 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사람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청약 통장을 쏟아낸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비규제지역인 만큼 청약통장 가입기간 1년이면 1순위 청약 자격이 주어지며, 대출 제약도 상대적으로 덜해 투자 수요도 있을 것”이라며 “실제 연초 분양 단지가 청약 미달이 났지만, 타지역에서 수요가 몰려 미분양도 단기간 소진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견건설사를 중심으로 분양도 활기를 띠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은 제일건설㈜ ‘양주 옥정신도시 제일풍경채 레이크시티’ 아파트다. 전용면적 74~101㎡ 총 2474가구로 옥정신도시 내에서 규모가 가장 크다. 5월 A10-2 블록에 1228가구를 먼저 분양하며, 상반기 중 A10-1블록 분양을 계획 중이다. 특히 2블록은 초등학교(예정)를 품은 ‘초품아’ 입지며, 사우나, 실내수영장, 체육관, 골프장 등이 들어서는 축구장 크기의 대규모 커뮤니티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옥정신도시 중심 생활권 마지막 시범단지인 점도 흥행에 힘을 보태고 있다. 앞서 분당, 동탄 등 기존 신도시에서 시범단지는 입지가 뛰어나 입주 후 수억원의 웃돈이 붙어 시세를 이끈 바 있다.

상반기 중 양주옥정피에프브이와 디에스종합건설은 A17-1 블록에서 ‘양주옥정신도시 대성베르힐’ 전용면적 72~104㎡, 총 804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한신공영도 바로 옆인 A17-2 블록에서 ‘양주 옥정신도시 한신더휴’ 전용 74~97㎡ 767가구 아파트 분양 계획을 잡고 있다. 대방건설은 연내 A2블록에서 1086가구를 공급 예정이다.

회천지구에서도 분양이 잇따른다. 전 타입 청약 마감에 성공한 대방건설은 ‘양주회천 대방노블랜드 센트럴 시티(A16블록)’ 전용면적 75~84㎡ 860가구 아파트는 5월 11일부터 14일까지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다.

6월에는 금강주택(A22블록), 대광건영(A19∙20블록)에서 아파트를 시장에 낼 예정이다. 이들 단지는 모두 지하철 1호선 덕계역이 인접하며, GTX가 정차 예정인 덕정역 까지는 한 정거장 거리다.

rea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