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6404 0022020053160456404 03 03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9935000 1590911831000 related

우리도 줄었는데 경쟁국 더 줄어···한국 수출 한칸 올라 6위

글자크기

WTO 집계, 프랑스 18% 급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수출시장이 얼어붙었다. 세계 10대 수출국 모두 올해 3월 수출이 줄었다.

31일 세계무역기구(WTO) 집계에 따르면 세계 10대 수출국의 올해 3월 수출 총액은 7684억7600만 달러(약 951조원)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8.5% 감소했다. 코로나19가 1~2월을 기점으로 전 세계에 크게 번졌다. 공장 가동 중단, 물류망 붕괴, 이동 제한 조치 등이 각국에서 이뤄졌고 3월 수출 시장 타격이 본격화했다.

중앙일보

지난 2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1위 수출국인 중국의 3월 수출액은 1851억4600만 달러로 1년 전 1982억3200만 달러와 견줘 6.6% 줄었다. 2위 미국도 같은 기간 1482억6700만 달러에서 1345억800만 달러로 9.3% 수출이 감소했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건 유럽 수출국이다. 유럽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공장 가동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3월 수출액은 423억94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7.9% 급감했다. 10대 수출국 중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이 때문에 프랑스 수출 순위는 지난해 3월 6위에서 올 3월 8위로 두 계단 밀렸다. 이탈리아도 코로나19로 수많은 환자와 사망자를 냈다. 수출 시장도 고스란히 영향을 받았다. 3월 이탈리아 수출액은 397억5700만 달러로 1년 전과 비교해 15.3% 감소했다. 이 기간 수출 순위도 8위에서 9위로 1단계 하락했다.

한국 수출 순위는 올 3월 6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3월과 견줘 한 계단 상승했다. 한국이 수출을 잘해서가 아니라 유럽(프랑스) 수출 시장이 얼어붙은 데 따른, ‘반갑지 않은’ 순위 상승이다. 한국의 3월 수출액은 지난해 470억300만 달러에서 올해 463억5300만 달러로 1.4% 줄었다. 10대 수출국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작았다.

한국을 포함해 중국(-6.6%), 홍콩(-4.7%) 등 아시아 국가는 상대적으로 수출시장 충격이 덜했다. 코로나19 확산이 북미·유럽보단 심하지 않아서다. 하지만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4월 들어 코로나19발(發) 수출 경기 한파가 더 심해졌다. WTO 통계를 보면 4월 한국 수출액은 -25.1%로 크게 꺾였다.

다른 주요 수출국과의 비교는 아직 어렵다. 비교 대상 77개국 가운데 4월 수출 통계가 나온 건 한국을 포함해 9개국뿐이라서다. 이들 9개국의 4월 수출 감소율은 전년 동월 대비 27.8%에 이른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