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910 0722020053160458910 04 0401001 6.1.11-RELEASE 72 JTBC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0923460000 1590933981000

트럼프, 흑인 사망 시위대에 "폭도" 비난…강대강 대치

글자크기
[앵커]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으로 시작된 시위가 나라 곳곳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불을 지르거나 약탈을 하는 폭동 조짐을 보이는 곳도 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를 급진 좌파와 폭도로 규정하고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어서 상황은 더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 보도 먼저 보시고, 바로 현지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경찰 차량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다른 차량들도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LA도심에서 거리로 진출하려던 시위대와 이를 저지하려던 경찰 사이에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검은 연기가 하늘을 매캐하게 뒤덮은 가운데 양측은 곳곳에서 뒤엉켰습니다.

[시위대 :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

시위는 밤에도 이어졌습니다.

야간통행금지령이 내려진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밤 8시가 되자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려고 최루탄과 고무탄을 일제히 발사했습니다.

주방위군도 처음 투입됐습니다.

뉴욕 도심에서도 시위대와 경찰이 크고 작은 충돌을 벌이며 밤늦게까지 대치했습니다.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는 흑인 남성 플로이드의 목을 짓눌러 숨지게 한 백인 경찰의 과잉 체포가 인종 차별에 불을 지른 것입니다.

해당 경찰관은 3급 살인 협의로 기소됐지만, 시위대는 관련자 전원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된 시위는 닷새 만에 LA와 시카고, 뉴욕, 마이애미에 이르기까지 미 전역으로 확산됐습니다.

주말 하루에만 최소 30개 도시에서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3명이 총에 맞고 1명이 숨졌습니다.

또 수백 명이 체포되고 부상자도 속출했습니다.

경찰 진압 과정에서 취재진도 고무탄에 맞아 다쳤습니다.

[로이터통신 기자 : 고무총에 맞았어요. 빨리 이리로 와요.]

성조기를 꽂은 차량이 여성 시위대를 그대로 치고 가는 아찔한 장면도 목격됐습니다.

LA와 필라델피아 등지에서는 날이 어두워지면서 상점을 약탈하는 모습도 나타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를 급진 좌파와 폭도로 규정하게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혀 시위는 강대강 대치로 흐르고 있습니다.

[앵커]

그럼, 바로 워싱턴 연결하겠습니다. 임종주 특파원, 그곳 워싱턴에서도 시위가 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이곳은 일요일 아침입니다.

백악관 앞에서도 어제(30일) 이틀째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시위대가 백악관으로 접근하려하자 경찰이 스프레이를 뿌리고 곤봉을 휘두르면서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하루 전에는 시위대의 진입 시도로 백악관이 한때 봉쇄되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군대를 투입해서 시위대를 대거 체포해야 한다 이런 강경한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군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약탈이 일어나면 발포할 것"이라는 트윗이 논란을 부른 이후에도 초강경 발언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각 지역에서) 좀 더 단호하고, 강경하게 대응해야 해요. 극좌파고, 상당수가 급진 좌파 악당이에요. 이러면 안 된다는 걸 가르쳐야 해요.]

트럼프 대통령은 미니애폴리스 시위대를 향해선 폭도라며, 80%는 폭력을 부추기려고 주경계를 넘은 연방범죄자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조속히 군을 투입해 대거 체포해야한다며, 주정부에 연방군 동원 요청을 사실상 압박했습니다.

[앵커]

시위대가 급진좌파라고 주장하는 근거는 무엇입니까?

[기자]

트럼프 행정부는 극좌파에 의한 조직적 시위라는 취지의 주장을 잇달아 펴고 있지만, 뚜렷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따라서 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을 겨냥해 맞불 시위 등 이념 공세를 펴거나 폭력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을 떨치기는 쉽지 않아보입니다.

[앵커]

그런 상황이라면, 상황이 더 안좋아질 수도 있는 것 아닌가요?

[기자]

네, 시위대의 요구는 일단 사건에 연루된 현장 경찰관 4명 모두를 처벌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만, 이번 사건은 코로나19로 10만 명 넘게 사망하고, 4000만 명 이상의 실직이 발생한 초유의 사태 속에서 일어났습니다.

특히 그 피해가 흑인 등 유색 인종과 저소득층에 집중된 구조적 차별과 맞물려 있어서, 강대강 대치가 어디까지 이어질 지는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임종주 기자 , 최다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